영화 '낙원의 밤' 스틸 / 사진제공=넷플릭스
영화 '낙원의 밤' 스틸 / 사진제공=넷플릭스


넷플릭스의 영화 '낙원의 밤'이 작품을 더욱 풍성하게 만든 이기영과 박호산의 캐릭터 스틸을 공개했다.

'낙원의 밤'은 조직의 타깃이 된 한 남자와 삶의 끝에 서 있는 한 여자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드라마 '배가본드', '60일, 지정생존자', '대군 - 사랑을 그리다' 등 다양한 작품에서 탄탄한 연기력을 보여준 이기영은 이번 영화에서 재연(전여빈 분)의 하나뿐인 삼촌이자 무기상 쿠토로 분했다. 한때 전설 같은 인물이었지만 지금은 은퇴한 쿠토는 제주도로 도피한 태구(엄태구 분)에게 잠시 머무를 수 있는 장소를 제공한다. 이기영은 무기를 사러 온 조직원들의 위압적인 태도에도 흔들림 없는 눈빛을 선보이며 등장하는 매 순간 깊은 인상을 남긴다. 쿠토의 조카로 호흡을 맞춘 전여빈은 "선배님들은 말 그대로 그 사람이 돼서 현장에 나타났다"며 현장에서 느꼈던 이기영의 독보적 아우라에 감탄을 표했다.

'인간수업', '콜'에 이어 '낙원의 밤'으로 다시 한번 강렬한 존재감을 보여줄 박호산은 태구가 속한 조직의 수장인 양 사장으로 분했다. 양 사장은 실력 있는 조직원인 태구에게 절대적으로 의지하는 인물로 태구가 라이벌 조직에 노려지자 그를 제주도로 피신시킨다. 차승원이 "마 이사와는 또 다른 결의 캐릭터"라고 소개한 것처럼 북성파의 2인자 마 이사에게도 밀리지 않을 양 사장의 카리스마와 이를 빛낼 박호산의 연기에 이목이 집중된다.

'낙원의 밤'은 오는 4월 9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