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나리' 포스터./ 사진제공=판씨네마
'미나리' 포스터./ 사진제공=판씨네마


영화 '미나리'가 누적 관객수 80만 명을 돌파했다. 개봉 이후 3주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중이다.

'미나리'는 희망을 찾아 낯선 미국으로 떠나온 한국 가족의 아주 특별한 여정을 담은 이야기다. 3월 3일 국내 개봉 이후 3주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하며 흥행중이며, 100만 돌파를 목전에 두고 있다.

이번 '미나리' 흥행은 유통업계에도 신선한 바람을 불어넣어 채소 '미나리' 판매량이 작년보다 2배 가까이 급증하는 등 다방면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치며 선한 영향력을 펼치고 있다.

특히 '미나리'는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남우주연상, 여우조연상, 음악상 등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 주요 부문에 6개 후보로 등극하며 전 세계 영화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미나리'는 아시안계 미국인 최초 오스카 남우주연상 후보 선정, 한국인 최초 오스카 연기상 후보 선정이라는 경이로운 기록까지 세웠다. 다가오는 4월 25일 개최되는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미나리'가 과연 어떤 수상 결과를 거두어, 새로운 열풍을 불러 일으킬지 전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