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릴러물 '내일의 기억' 출연
미래를 보는 여자 '수진' 역
스릴러물서 대체불가 연기력
감독 "서예지는 완벽주의자"
'내일의 기억' 서예지./ 사진제공=㈜아이필름 코퍼레이션/CJ CGV㈜
'내일의 기억' 서예지./ 사진제공=㈜아이필름 코퍼레이션/CJ CGV㈜


배우 서예지가 미스터리 스릴러로 돌아온다.

영화 '내일의 기억' 제작진은 29일 서예지의 캐릭터 스틸을 공개했다. '내일의 기억'은 기억을 잃고 미래가 보이기 시작한 '수진'(서예지 분)이 혼란스러운 기억의 퍼즐을 맞춰갈수록 남편 '지훈'(김강우 분)의 충격적인 실체를 마주하게 되는 미스터리 스릴러.

앞서 서예지는 OCN 드라마 '구해줘'에서 사이비에 감금된 소녀 '임상미'를 통해 기존에 없었던 파격적인 캐릭터를 탄생시키며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이후 tvN '사이코지만 괜찮아'에서는 '고문영' 역으로 여성 캐릭터의 전형을 뛰어넘어 자신만의 독보적인 영역을 구축했다.
'내일의 기억' 서예지의 스릴러가 기대되는 이유
'내일의 기억' 서예지./ 사진제공=㈜아이필름 코퍼레이션/CJ CGV㈜
'내일의 기억' 서예지./ 사진제공=㈜아이필름 코퍼레이션/CJ CGV㈜
특히 스릴러 장르에서 대체불가의 존재감을 각인시킨 서예지가 '내일의 기억'에서 '수진'이라는 캐릭터를 자신만의 방식으로 해석해내, 인물이 가지고 있는 외유내강의 매력을 최고조로 이끌어냈다.

'내일의 기억'의 서유민 감독은 "시나리오를 쓸 때부터 '수진' 역에는 서예지 배우밖에 없다고 생각했다"라며 "서예지는 본인이 만족할 때까지 연기를 멈추지 않는 완벽주의자"라고 무한한 신뢰감을 드러냈다.

언제나 관객들의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 연기력을 선보이는 서예지가 이번에는 어떤 스릴러 명작을 탄생시킬지 기대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내일의 기억'은 오는 4월 개봉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