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자산어보'의 이준익 감독 /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영화 '자산어보'의 이준익 감독 /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이준익 감독이 영화 '자산어보'에서 변요한의 세밀한 연기를 칭찬했다.

24일 영화 '자산어보'의 이준익 감독과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만났다.

이번 영화에서는 설경구가 유배지 흑산도에서 바다 생물에 눈을 뜬 호기심 많은 학자 정약전 역을 맡았다. 변요한은 바다를 벗어나 세상 밖으로 나가기 위해 글 공부에 몰두하는 창대 역을 맡았다.

흑산도에서 나고 자란 섬 토박이 청년 창대는 바다 생물과 물고기에 해박한 지식을 갖고 있다. 하지만 글 공부에 더 관심이 많다. 영민하지만 섬에서는 책을 구하기 어렵고 신분도 미천해 글 공부에 한계를 느끼던 중 정약전을 만나게 된다.

창대는 섬세할 것 같은 이미지가 있는데 변요한이 그린 창대는 좀 더 와일드 한 것 같다고 하자 이준익 감독은 "변요한의 내면에서 발현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창대의 기질이 와일드하지만 해양 생물에 대해 설명하는 장면에서 보면 그는 정밀하고 침착하고 정교하다"며 "연기의 톤앤매너는 배우 스스로 정하는 것이다. 인물의 마지막 감정은 시나리오에 정해져있는데, 배우는 그 감정을 내재화하고 이를 근거로 감정을 역순으로 풀어내야 한다. 처음에 캐릭터를 어떻게 잡아서 어떤 굴곡을 주며 마지막에 자신이 내재화했던 감정에 어떻게 도달할 것인지 긴밀하게 계산해야 한다. 변요한은 영화 속에서 보인 그러한 방식으로 내재화한 것"이라고 했다. 또한 "목민심서의 길을 가던 창대가 무너진 성리학을 실감하며 아전의 목을 조르는 등의 장면에서 관객들이 갑자기 왜 저러나 생각이 든다면 그건 개연성 부족이다. 배우의 연기는 개연성이 있다고 여겨질 때 받아들여진다. 그 개연성을 처음부터 그같은 방식으로 쌓아올린 것"이라고 덧붙였다.

'자산어보'는 흑산으로 유배간 정약전과 출셋길에 오르고 싶은 청년 어부 창대가 자산어보를 함께 만들어가며 벗이 돼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이준익 감독의 열네 번째 작품이자 두 번째 흑백 영화로, 오는 31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