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의 기억' 1차 포스터
2021년 첫 미스터리 스릴러
서예지X김강우 역대급 열연 예고
'내일의 기억' 김강우X서예지 포스터./ 사진제공=아이필름 코퍼레이션/CJ CGV
'내일의 기억' 김강우X서예지 포스터./ 사진제공=아이필름 코퍼레이션/CJ CGV


배우 서예지와 김강우의 스릴러 케미스트리가 돋보이는 영화 '내일의 기억'이 4월 개봉을 확정하고 1차 포스터를 공개했다.

'내일의 기억'은 기억을 잃고 미래가 보이기 시작한 '수진'(서예지 분)이 혼란스러운 기억의 퍼즐을 맞춰갈수록 남편 '지훈'(김강우 분)의 충격적인 실체를 마주하게 되는 미스터리 스릴러.

공개된 1차 포스터는 서예지와 김강우의 대립각을 예고하며 이목을 집중시킨다. 단지 세심하고 자상한 남편처럼 보였던 '지훈'의 서늘한 표정은 '수진'의 잃어버린 기억 속에 있는 '지훈'의 진짜 모습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한편 사고 이후 눈앞에 펼쳐지는 미래의 환영을 추적하며 잃어버린 진실과 마주하는 '수진'의 표정은 '지훈'의 미스터리한 표정과 대비되며 긴장감을 끌어올린다. 이처럼 서예지와 김강우의 강렬한 표정 연기가 돋보이는 비주얼 위, "내가 본 내일, 당신은 살인자였다"라는 카피는 예정된 미래 속 남편이 살인자라는 파격적인 설정을 보여주며 스릴러 마니아들의 기대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내일의 기억'은 '덕혜옹주', '열정같은소리하고있네', '극적인 하룻밤', '<행복' 등의 각색, 각본가이자 데뷔도 전에 이미 차기작 '말할 수 없는 비밀'이 결정될 만큼 검증된 스토리텔러 서유민 감독의 첫 작품으로, 어느 날 사고 이후 펼쳐진 타인의 미래, 그 미래 속 가족의 모습이 살인자를 하고 있다는 충격적인 소재에서 시작한다.

미래의 환영을 추적하며 숨겨진 진실을 파헤쳐나가는 스토리라인은 관객들에게 단 한 순간도 눈을 뗄 수 없는 극강의 몰입감은 물론이고, 흡입력 있는 강렬한 서스펜스를 선사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구해줘', '사이코지만 괜찮아' 등을 통해 미친 캐릭터 소화력을 입증한 서예지와 '새해전야', '사라진 밤', '돈의 맛' 등 선과 악이 공존하는 깊이 있는 연기력을 보여준 김강우의 케미스트리까지 예고하며, 완벽한 웰메이드 미스터리 스릴러의 탄생을 알렸다.

'내일의 기억'은 오는 4월 개봉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