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니 '어른들은 몰라요'로 첫 스크린 주연
촬영 비하인드 스토리 대방출
배우 안희연의 진솔한 이야기까지
'어른들은 몰라요'./ 사진제공=리틀빅픽처스
'어른들은 몰라요'./ 사진제공=리틀빅픽처스


영화 '어른들은 몰라요'로 첫 스크린 데뷔를 앞둔 배우 안희연(하니)이 오는 24일 SBS 파워 FM '두시탈출 컬투쇼' 생방송 출연을 확정했다.

'어른들은 몰라요'는 가정과 학교로부터 버림받은 10대 임산부 '세진'이 가출 4년 차 동갑내기 친구 '주영'과 함께 험난한 유산 프로젝트를 시작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로, 배우 안희연의 첫 스크린 데뷔작으로 화제를 모은다.

안희연은 이번 작품에서 10대 임산부 '세진'의 유산 프로젝트를 돕는 가출 4년차 동갑내기 '주영' 역을 맡아 파격적인 연기 변신을 선보인다.

개봉에 앞서 '두시탈출 컬투쇼'에 스페셜 DJ로 출연해 솔직한 입담과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청취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또한 '<어른들은 몰라요' 촬영 현장 비하인드부터 생애 첫 스크린 데뷔를 앞두고 있는 소감까지, 배우로 변신한 그녀의 진솔하고 다채로운 이야기를 전할 예정이다.

이처럼 '어른들은 몰라요'에 대한 풍성한 이야기와 스페셜 DJ로 변신한 안희연의 모습은 24일 오후 2시 방송되는 '두시탈출 컬투쇼'에서 확인할 수 있다.

'어른들은 몰라요'는 4월 개봉해 관객들을 만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