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자산어보'의 배우 변요한 /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영화 '자산어보'의 배우 변요한 /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배우 변요한이 영화 '자산어보'를 본 후 좋은 작품이 완성됐단 마음에 눈물을 흘렸다고 밝혔다.

23일 영화 '자산어보'에 출연한 배우 변요한과 화상 인터뷰를 가졌다. 변요한은 바다를 벗어나 세상 밖으로 나가기 위해 글 공부에 몰두하는 창대 역을 맡았다.

변요한은 "제가 연기하면서 이준익 감독님의 작품을 다 봤었고, 설경구 선배님의 작품들도 저의 베스트 명작 안에 몇 편 있다. 동경하고 존경하던 선배님, 감독님, 이 두 분과 함께하게 된다는 게 좋았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이어 "불안함과 용기를 모두 갖고 있는 창대의 모습이 매력적이었다"며 "마지막 지점에서 창대가 좋은 어른으로 거듭났으면 좋겠다는 마음이 있었다. 창대의 용기와 저의 용기가 같이 맞아떨어졌다"고 말했다.

변요한은 이준익 감독을 향한 "존경과 믿음은 말로 표현할 수 없을 만큼 크다"며 두터운 신망을 드러냈다. 이어 "작업이 끝난 후에도 좋은 감독님이자 좋은 어른이란 걸 느끼게 하는 분이다. 어린 아이부터 장년에 이르기까지 모든 분들과 대화가 가능하신 분"이라며 "감독님과 같이 작업한 것이 영광이고, 새로운 영감을 받았던 현장이다"고 전했다.

연기에 대한 호평에 대해 "호평이 나왔다며 감사한 일이다. 그것만큼 기쁜 일이 없다"면서도 "좀 즐기자는 마음도 있지만 금방 정리해야겠다는 마음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열린 언론시사회에서 처음 영화의 완성본을 보고 눈물을 흘리기도 했단다. 그는 "눈물을 보인 건 오랜만인데 기쁜 마음에서였다. 별거 아니지만 예전 생각도 나고 했다. 영화가 주는 메시지도 있었다"며 "저도 완성본은 그날 처음 본 건데 기다리고 설렜던 만큼 좋은 영화가 나온 것 같아서 눈물을 참았었지만 부끄럽게도 결국 눈물을 흘렸다. 경호하시는 분들도 눈물을 흘리시더라. 제 감정에 솔직했던 순간이었다"고 전했다.

'자산어보'는 흑산으로 유배간 정약전과 출셋길에 오르고 싶은 청년 어부 창대가 자산어보를 함께 만들어가며 벗이 돼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이준익 감독의 열네 번째 작품이자 두 번째 흑백 영화로, 오는 31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