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열, '더 박스' 기자간담회 참석
사생활 논란에 대해서는 함구
29일 군 입대 "건강하게 다녀오겠다"
엑소 찬열이 18일 열린 영화 '더 박스'의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영화사테이크
엑소 찬열이 18일 열린 영화 '더 박스'의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영화사테이크


엑소 찬열(박찬열)이 입대를 앞두고 자신의 첫 주연작 영화 '더 박스'를 선보였다.

찬열은 영화 '더 박스'(감독 양정웅) 언론 시사회가 열린 18일 "입대 전 이렇게 좋은 작품을 만나 영화를 보고, 또 보여드리고 갈 수 있어서 영광이고 다행이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찬열의 공식석상 무대는 지난해 10월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하는 네티즌의 폭로로 사생활 논란에 휩싸인 후 처음이었다. 당시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공식 입장은 없다"며 별다른 해명을 하지 않았다.

찬열의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한 A씨는 찬열이 자신과 교제하던 중 많은 여성들과 바람을 피웠다고 폭로했다. 침묵을 지키던 찬열은 지난달 24일 팬 커뮤니티를 통해 "엑소엘(엑소 팬클럽)에게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글을 올렸다. 영화 개봉이 다가오는 상황에서 언제까지고 입을 다물 수는 없었던 상황.

오는 24일 개봉하는 '더 박스'는 박스를 써야만 노래를 부를 수 있는 '지훈(박찬열)'과 성공이 제일 중요한 폼생폼사 프로듀서 '민수(조달환)'의 기적 같은 버스킹 로드 무비로, 찬열은 노래와 악기 연주까지 소화하며 새로운 모습을 선보일 전망이다.

엑소 멤버 중에는 디오와 시우민이 앞서 군 복무를 마치고 군필 멤버가 됐다.

이미나 기자 minalee1207@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