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 영화사업부, LPI와 3년 지분 투자 계약
김대민 대표 "글로벌 무대 진출로 수익 증대·성장 꾀해"
미디어 그룹 NEW가 할리우드 콘텐츠 투자 회사 라이브러리 픽처스 인터내셔널과 지분 투자 계약을 체결했다. / 사진제공=NEW
미디어 그룹 NEW가 할리우드 콘텐츠 투자 회사 라이브러리 픽처스 인터내셔널과 지분 투자 계약을 체결했다. / 사진제공=NEW


미디어그룹 NEW(넥스트엔터테인먼트월드, 회장 김우택)의 영화사업부(대표 김재민)가 할리우드 콘텐츠 투자 회사 '라이브러리 픽처스 인터내셔널'(Library Pictures International, 이하 LPI)과 3년간의 지분 투자 계약을 체결했다. 글로벌 콘텐츠 시장을 선도하는 파트너들과의 다양한 접점을 확장하고 있는 NEW 영화사업부와 북미를 넘어 지역과 장르의 경계 없이 다양성과 잠재력을 가진 영화에 투자하는 LPI와의 만남이 주목된다.

양사의 계약은 NEW 영화사업부가 개봉을 준비하는 영화들을 비롯해 현재 프리 프로덕션 중인 작품들도 투자 대상에 포함한다. 더불어 한국 영화가 국제 영화제를 비롯해 전 세계를 무대로 큰 반향을 일으키고 있는 시기에 국제적인 흥행이 점쳐지는 작품들의 할리우드 리메이크 등 글로벌 진출을 활성화할 수 있는 새로운 교두보가 될 것으로 보인다.

김재민 NEW 영화사업부 대표는 "LPI와의 계약 체결은 한국의 유망한 스토리텔러들에게 다양한 기회를 제공하고, 글로벌 무대로 NEW의 IP가 진출해 수익 증대와 성장에 힘을 보탤 것"이라며 "앞으로 선보이게 될 영화들의 제작-투자-배급의 선순환을 돕는 동력이 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데이비드 타기오프 LPI 최고 경영자는 "한국 영화들이 그 어느 때보다 글로벌 시장에서 뜨거운 주목을 받고 있다"며 "NEW가 선보이는 작품들, 기업적 가치, 그리고 국경을 넘나드는 파트너사들과의 우호적 관계 등을 고려했을 때 이번 만남은 투자 그 이상의 글로벌 협력이라고 할 수 있다"고 밝혔다.

LPI는 개봉을 앞둔 '듄', '고질라 VS. 콩'을 비롯해 글로벌 박스오피스 히트작인 '콩: 스컬 아일랜드', '명탐정 피카츄' 등의 작품을 제작한 레전더리 픽처스에 투자를 받아 2019년 설립돼 북미 이외의 국가에서 현지 콘텐츠 산업을 선도하는 로컬 기업에 투자하는 기업이다. 최근에는 인도네시아, 베트남, 터키, 인도 등 다양한 국가에 진출해 현지 작품의 지분 투자 계약을 체결하고, 제작하는 등 잠재력이 있는 유수의 글로벌 미디어 기업과 손을 잡으며 사업을 확장해 가고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