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미나리' 윤여정-스티븐 연./ 사진제공=판씨네마
영화 '미나리' 윤여정-스티븐 연./ 사진제공=판씨네마


영화 '미나리'가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 6개 부문 후보에 올랐다. 외신들은 "'미나리'가 오스카의 역사를 만들었다"고 평가했다.

아카데미 시상식을 주관하는 미국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는 15일(현지시간) 아카데미상 최종후보를 발표했다.

'미나리'는 이번 아카데미 시상식(오스카)에서 최우수 작품상, 감독상, 남우주연상, 여우조연상, 각본상, 음악상 등 6개 부문 후보에 올랐다.

미국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는 "'미나리'는 역사적인 오스카 후보"라며 "6개 부문 후보에 오른 '미나리'가 신기원을 열었다"고 보도했다.

로이터통신은 "1980년대 미국에서 생계를 꾸리기 위해 노력하는 한국계 이민자 가족의 감동적인 이야기가 오스카 후보 지명을 받았다"고 했다.

포브스지도 "미나리는 낯선 곳에서 뿌리를 내리기 위해 분투하는 한국계 이민자 가족의 이야기를 들려준다"며 "미나리는 한국계 미국인 가족 이야기이지만, 이민자들이 어떻게 미국을 만들고 있는지에 대한 이야기이기도 하다"고 전했다.

특히 윤여정이 한국배우 최초로 여우조연상 후보에 올라 관심이 쏠렸다. 또한 스티븐 연은 아시아계 미국인 최초로 남우주연상에 노미네이트 됐다.

이에 대해 로이터통신, AP 통신 등은 발빠르게 소식을 전했다. "'미나리'에서 (한국) 할머니 역할을 맡은 윤여정이 여우조연상 후보로 지명된 최초의 한국 배우가 됐다"며 놀라워 했다.

포브스도 "윤여정이 '미나리'에서 "독특한 할머니 '순자'" 역할을 연기해 미국배우조합(SAG), 영국영화TV예술아카데미(BAFTA)상 여우조연상 후보에도 올라있다"며 그녀의 50여년 연기 경력을 소개했다.
'미나리' 아카데미 시상식 6개 부문 후보 지명
'미나리' 아카데미 시상식 6개 부문 후보 지명
할리우드 시상식 예측 사이트 골드더비 또한 윤여정과 스티븐 연의 후보 지명을 언급하며 "아시아계 배우에 대한 역사적인 후보 선정"이라고 평가했다.

피플지도 스티븐 연과 윤여정이 영화 '노매드랜드'를 연출한 중국 출신 클로이 자오 감독과 함께 "역사책에 이름을 쓰고 있다"고 말했다. 지오 감독은 아시아계 여성 최초로 아카데미 감독상 부분 후보로 지명됐다.

LAT는 "지난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기생충'이 역사적인 우승을 했지만, 오스카는 아시아 사람들과 아시아계 미국인의 재능을 인정하는 데 있어 최악의 기록을 갖고 있다"며 "남우주연상 후보로 지명된 최초의 아시아계 미국인 스티븐 연이 오스카 역사를 만들었다"고 큰 의미를 부여했다.

한편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는 봉준호 감독 영화 '기생충'이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장편영화상 등 4관왕을 차지했다. '미나리'가 '기생충'을 넘어 역사를 다시 쓸 수 있을 지, 전세계 영화팬들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