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릭오 ‘오페라’, 오스카 후보 등극
한국 제작 애니메이션 쾌거
에릭오 감독의 '오페라'가 아카데미 애니메이션 부문 후보에 올랐다./사진=BANA
에릭오 감독의 '오페라'가 아카데미 애니메이션 부문 후보에 올랐다./사진=BANA


한국계 미국인 애니메이터 에릭오의 단편 신작이자 올해 서울 전시를 앞두고 있는 ‘오페라 (OPERA)’가 제 93회 아카데미 시상식 단편 애니메이션 부문 후보에 올랐다.

이번 오스카 시상식의 유일한 한국 제작 작품이자, 단편 애니메이션 부문의 유일한 아시아 작품이다.

이미 에릭오 ‘OPERA’는 디즈니, 픽사, 블리자드, 시네사이트 등 유수의 애니메이션 회사들에서 특별상영을 마쳤고, 뜨거운 호평을 받아 LA타임즈, 버라이어티 등 많은 매체들에서 이미 ‘오페라’가 아카데미 후보에 오를 것이라 예상되기도 했다.

에릭오는 픽사 애니메이션 스튜디오에서 ‘도리를 찾아서’, ‘인사이드 아웃’에 직접 참여했고, 한국인 최초로 세계최고의 애니메이션 시상식인 ‘안시’의 TV 시리즈 부문 최고상인 ‘크리스탈’을 수상하기도 하여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젊은 애니메이션 감독이다.
에릭오 감독의 '오페라'가 아카데미 애니메이션 부문 후보에 올랐다./사진=BANA
에릭오 감독의 '오페라'가 아카데미 애니메이션 부문 후보에 올랐다./사진=BANA
이번 신작 ‘오페라’는 지난해 세계 4대 애니메이션 영화제를 비롯하여 수많은 영화제들에 공식 상영작으로 선정되어 좋은 반응을 얻었으며, 국내에서도 2020 대한민국콘텐츠대상 애니메이션 부문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을 수상하면서 작품성을 인정 받았다.

특히 ‘오페라’가 이번 오스카 후보에 오른 소식에 세계 애니메이션 업계가 주목하고 있으며, ‘오페라’는 올해 한국에서 최초로 대형 미디어 아트 전시를 통해 대중들에게 널리 선보일 예정이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