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미나리'의 윤여정이 한국배우 최초로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후보에 올랐다. / 사진=AMPAS 아카데미 최종 후보 발표 유튜브 생중계 캡처
영화 '미나리'의 윤여정이 한국배우 최초로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후보에 올랐다. / 사진=AMPAS 아카데미 최종 후보 발표 유튜브 생중계 캡처


영화 '미나리'의 윤여정이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오스카)에서 여우조연상 부문 후보에 올랐다.

아카데미 시상식을 주관하는 미국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는 15일(현지시간) 제93회 아카데미상 최종후보를 발표했다.

윤여정의 아카데미 노미네이트는 한국배우로는 최초의 기록이다.

'미나리'는 1980년대 미국으로 이민 간 한인가족의 정착기를 그리는 작품으로, 이민 2세대인 정이삭 감독의 자전적 경험이 담겼다. 배우 스티븐 연, 한예리, 윤여정, 앨런 김, 노엘 조, 윌 패튼 등이 출연했다.

오스카상으로도 불리는 아카데미상은 미국 영화업자와 사회법인 영화예술 아카데미협회가 선정, 시상하는 미국 최대 영화상이다.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은 오는 4월 25일 열린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