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왕국2' 이후 외화로는 첫 200만 돌파
영화 '소울' 포스터 /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영화 '소울' 포스터 /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영화 '소울'이 200만 관객을 넘어섰다. 올해 첫 200만 돌파의 기록이다.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영화 '소울'이 개봉 54일 만에 2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소울'은 지난 14일까지 누적 관객 수 200만111명을 모았다.

'소울'은 2019년 11월 개봉한 '겨울왕국2' 이후 외화로선 첫 200만 돌파 작품에 올랐고, 국내외 작품을 통틀어서도 지난해 8월 개봉한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이후 첫 200만 돌파 작품임이 놀라움을 안긴다. 이로써 지난해 개봉한 '테넷'의 최종 누적관객수 역시 넘으며 코로나 이후 가장 높은 관객수를 달성한 외화 및 2021년 최초 200만 관객 돌파라는 기록을 세웠다.

'태어나기 전 세상'에서 저마다의 성격을 갖춘 영혼이 지구에서 태어나게 된다는 픽사의 재미있는 상상력에서 출발한 '소울'은 예기치 못한 사고로 영혼이 된 조와 지구에 가고 싶지 않은 영혼 22가 함께 떠나는 특별한 모험을 그린 영화다. 제73회 칸 영화제 초청을 시작으로 제78회 골든 글로브 장편 애니메이션상과 음악상 2관왕 기록을 세웠으며, 오는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도 유력한 수상작으로 꼽히고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