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ple 오리지널 'Dr.브레인', 한국서 촬영 중
이선균 출연
김지운 감독 작품
 배우 이선균 /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이선균 / 사진=텐아시아DB


Apple TV+가 시리즈 'Dr.브레인'의 제작 및 편성을 확정했다.

Apple 오리지널 시리즈 'Dr.브레인'은 뇌에 담긴 의식과 기억에 접속할 수 있는 새로운 기술에 대한 집념을 가진 뇌과학자의 감정의 여정을 다루는 SF 스릴러. 가족이 의문의 사건에 휘말리자, 주인공은 그들에게 어떤 일이, 왜 일어났는지 미스터리를 풀기 위해, 아내를 포함한 사건 관련자들의 뇌에 접속해 기억을 모으기 시작한다. Apple 오리지널의 첫번째 한국어 작품인 'Dr.브레인'은 인기 한국 웹툰을 원작으로 한 SF 스릴러다.

'Dr.브레인'은 영화 '장화,홍련', '달콤한 인생',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 '악마를 보았다'와 '밀정' 등 다양한 장르를 선보인 김지운 감독의 첫 드라마 연출작이다. 또한 드라마 '나의 아저씨'로 시청자의 마음을 사로잡고 영화 '기생충'으로 한국배우 최초로 미국배우조합상(SAG Award) 수상자로 이름을 올린 이선균이 출연한다.
'Dr.브레인' 촬영 현장의 김지운 감독 / 사진제공=닥터브레인문화산업전문회사
'Dr.브레인' 촬영 현장의 김지운 감독 / 사진제공=닥터브레인문화산업전문회사
김지운 감독은 'Dr. 브레인'에 대해 "뇌에 접속해, 기억을 읽는다는 설정 자체가 흥미로웠다. 기억이란 이름으로 뇌에 저장되어 있는, 그들이 본 것, 들은 것, 겪은 것을 볼 수 있다면, 사건은 재구성될 수 있다. 각자의 시점에서 바라보고 기억된 순간들을 통해 퍼즐을 맞추듯 미스터리한 사건을 따라가는 주인공의 여정은, 이야기 자체로 재미있고, SF 스릴러의 새롭고 흥미로운 장르적인 영역 또한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또한 "주인공이 다른 사람에 의해 기억된 자신을 들여다보면서 자기 안의 결핍과 모순을 자각하고, 끊어진 관계를 회복하며 성장한다는 주제의식도 좋았다. 오리지널 컨텐츠에 대한 존중과 특별한 노하우를 가진 Apple과의 협업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Dr. 브레인'은 Apple TV+와 함께 한국 스튜디오 바운드엔터테인먼트가 제작하며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스튜디오플렉스, 다크서클픽쳐스와 같이 공동제작한다. 김지운 감독은 하연주(김지운 감독 '인랑', 봉준호 감독 '옥자' 등 제작투자)와 함께 제작을 겸하며 스튜디오플렉스의 함정엽, 한광호,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의 이진수, 홍민영 또한 제작자로 참여한다.

'Dr. 브레인'은 현재 한국에서 촬영 중이며 올해 내에 Apple TV+를 통해 전 세계에 공개될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