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이 뜨는 강' 신라로 팔려가던 김소현,
어떻게 왕실로 돌아왔나
'달이 뜨는 강' 김소현 /사진=빅토리콘텐츠
'달이 뜨는 강' 김소현 /사진=빅토리콘텐츠


'달이 뜨는 강’ 공녀들과 함께 왕실에 돌아온 김소현이 포착됐다.

지난 8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 7회에서는 평강(김소현 분)이 해모용(최유화 분)의 정체를 알아내기 위해 장백 약초점으로 잠입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곳에서 신라로 팔려가는 공녀들을 발견한 평강은 위험을 무릅쓰고 이들 사이에 숨어들어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을 더했다.

이런 가운데 3월 9일 '달이 뜨는 강' 측이 왕실로 돌아온 평강의 스틸컷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공개된 사진 속 평강은 공주의 모습으로 당당하게 평원왕(김법래 분)과 제가 회의 귀족들 앞에 서있다. 그런 평강의 뒤에는 평강과 함께 신라로 팔려가던 공녀들이 앉아 있다. 팔려가던 백성들을 무사히 데리고 왕실로 돌아온 평강의 얼굴에 분노가 서려있다.

또한 평강과 공녀들을 바라보는 평원왕을 비롯한 고구려 귀족들의 각기 다른 표정이 흥미를 끈다. 먼저 의미심장한 표정을 짓고 있는 고건(이지훈 분)과 못마땅한 심기가 역력한 고원표(이해영 분) 부자의 대비가 눈길을 끈다. 이어 공녀들을 빼돌린 장백약초점과 직접 관련이 있는 해지월(정인겸 분)의 당황한 표정이 이들에게 어떤 일이 일어날지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과연 평강이 신라로 공녀들을 빼돌리던 일당으로부터 어떻게 모두를 구해 왕실로 돌아온 것인지, 평강의 폭로가 이들을 빼돌리던 해지월과 해모용을 비롯해 다른 고구려 귀족들에게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인지 이 모든 것이 밝혀질 '달이 뜨는 강' 8회가 기대되고 기다려진다.

이와 관련 '달이 뜨는 강' 측은 "공녀들과 함께 왕실에 돌아온 평강이 다시 한번 파란을 일으킨다. 이번 사건은 해지월과 해모용을 비롯해 서로 긴밀하게 엮여 있는 다른 제가 회의 귀족들에게도 큰 영향을 미칠 예정이다. 고구려 정치권력의 흐름을 바꿔가는 평강의 활약을 기대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왕실에 돌아온 김소현이 일으킬 파란은 KBS 2TV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 8회는 오늘(9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