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미나리' 스틸컷./ 사진제공=판씨네마
영화 '미나리' 스틸컷./ 사진제공=판씨네마


영화 '미나리'(감독 정이삭)가 미국 제작자 조합(PGA) 시상식 작품상 후보에 올랐다.

8일(현지시간) 미국 USA투데이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미나리' 등 10개 작품이 미국 제작자 조합이 수여하는 작품상 후보로 선정됐다.

미국 제작자 조합 시상식의 후보작 선정과 수상 결과는 아카데미상 레이스를 점쳐볼 수 있는 신뢰할 수 있는 척도 중 하나다. 지난 2년간 미국 제작자 조합과 아카데미의 작품상 후보가 거의 유사했고, 작품상 수상작은 31년 동안 21차례 일치했다. 이에 '미나리'의 아카데미행에 대한 기대가 더욱 높아지는 상황이다.PGA의 후보작 선정과 수상 결과는 아카데미상 레이스를 점쳐볼 수 있는 신뢰할 수 있는 척도 중의 하나다.

'미나리'는 희망을 찾아 낯선 미국으로 떠나온 한국 가족의 아주 특별한 여정을 담은 이야기로, 최근 골든글로브, 크리틱스 초이스 어워즈 최우수 외국어영화상까지 휩쓸며 무려 85관왕을 기록했다.

아카데미는 오는 15일 작품상 등 주요 부문 최종 후보를 발표한다. 미국 제작자 조합 시상식은 24일 열린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