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나리'./ 사진제공=판씨네마
'미나리'./ 사진제공=판씨네마


영화 '미나리'의 앨런 김이 제26회 크리틱스 초이스 어워드에서 베스트 아역상을 수상했다.

앨런 김은 7일(현지시간) 열린 크리틱스 초이스 시상식에서 쟁쟁한 경쟁자들을 제치고 아역상을 받았다.

아역상을 수상한 앨런 김은 "크리틱스 초이스, 우리 가족들과 아이작(정이삭) 감독님, 그리고 모든 배우들에게 감사하다"라며 눈물을 흘렸다. 특히 '감사합니다'라며 한국어 소감도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크리틱스 초이스는 미국방송영화비평가협회(BFCA)에서 수상자를 선정한다. 아카데미 시상식의 결과를 예측해볼 수 있는 중요한 시상식 중 하나로 꼽히며, 지난해에는 '기생충'이 감독상과 외국어영화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미나리'는 영화 부문에서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촬영상, 남우주연상(스티븐연), 여우조연상(윤여정), 외국어영화상, 아역상, 앙상블상, 음악상 등 총 10개 부문 후보에 지명됐다. 유력했던 윤여정의 여우조연상 수상은 아쉽게 불발됐다.

'미나리'는 이민 2세인 리 아이작 정(정이삭) 감독이 자전적 경험을 바탕으로 쓰고 연출한 영화로, 1980년대 미국 남부 아칸소주로 이주한 한인 가정의 이야기를 담백하고 아름답게 그려내 호평받고 있다. 스티븐 연, 한예리, 윤여정 등이 출연하며 지난 3일 국내에서 개봉해 박스오피스 1위를 지키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