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나리' 주말 동안 20만 동원
누적관객수 27만 6869명
지난 6일 극장 총관객 20만
영화 '미나리'./ 사진제공=판씨네마
영화 '미나리'./ 사진제공=판씨네마


영화 '미나리'가 개봉 첫 주 주말 20만명의 관객을 모으며 흥행세를 타고 있다.

8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미나리'는 지난 주말 사흘(5∼7일) 동안 20만4000여명(37.8%)의 관객을 모았다. 지난 3일 개봉 이후 누적 관객은 27만 6869명이다.

'미니라'는 이민 2세인 리 아이작 정(정이삭) 감독이 자전적 경험을 바탕으로 쓰고 연출한 영화로, 1980년대 미국 남부 아칸소주로 이주한 한인 가정의 이야기를 담백하고 아름답게 그려내 호평받고 있다.
'라야와 마지막 드래곤'./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라야와 마지막 드래곤'./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디즈니의 새 애니메이션 '라야와 마지막 드래곤'은 주말동안 11만 2000여명(20.9%)의 관객을 동원하며 박스오피스 2위에 올라섰다.

이어 일본 최대 흥행작 '극장판 귀멸의 칼날:무한열차편'이 8만8000여명(18%)의 관객을 더해 3위에 올랐다. 지난 1월 27일 개봉 이후 누적 관객은 105만 2000명을 기록, 장기 흥행중이다.

사흘 동안 극장을 찾은 총관객 수는 52만 4000여명. 토요일인 6일에는 22만 2000여명을 기록했다. 특히 하루 극장 관객수가 20만 명을 돌파한 것은 4개월 만에 처음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