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강호X박정민 주연 '1승'
4개월간 촬영 마치고 크랭크업
배우 송강호(왼쪽), 박정민 /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송강호(왼쪽), 박정민 / 사진=텐아시아DB


영화 '1승'이 4개월간의 촬영을 마무리하고 지난 2월 25일 크랭크업했다.

'1승'은 인생에서 단 한번의 성공도 맛본 적 없는 배구 감독이 단 한번의 1승만 하면 되는 여자배구단을 만나면서 도전에 나서는 이야기.

이번 영화는 '동주'로 유수의 각본상을 휩쓴 작가이자 '페어러브', '조류인간', '러시안소설', '배우는 배우다', '로마서8:37' 등의 작품을 쓰고 연출하며 탄탄한 필력과 섬세한 연출력을 인정받은 신연식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또한 '기생충'으로 각종 영화제를 휩쓸며 세계를 빛낸 배우 송강호가 주연을 맡았다.

'그것만이 내 세상', '사바하',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등 다양한 캐릭터를 특유의 개성으로 소화해내며 탄탄한 연기력을 선보여온 대세 배우 박정민이 '동주'에 이어 다시 한번 신연식 감독과 의기투합했다. 박명훈, 장윤주, 이민지 등 다채로운 매력을 겸비한 배우들도 함께했다.
영화 '1승'이 크랭크업했다. / 사진제공=콘텐츠 난다긴다
영화 '1승'이 크랭크업했다. / 사진제공=콘텐츠 난다긴다
송강호가 연기한 김우진은 망해가는 어린이 배구 교실을 운영하다가 해체 직전의 여자배구단 감독으로 발탁된 인물. 송강호는 "새롭고 신선하고 영화적인 재미가 풍부한 영화가 만들어진 것 같아 기쁘다. 신연식 감독과 배우들을 비롯해 '1승'을 위해 헌신해준 배구인들까지 그동안 영화를 위해 애쓰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촬영을 끝낸 소감을 밝혔다. 재벌 2세이자 김우진을 감독으로 발탁한 배구단의 구단주 강정원 역을 맡아 송강호와 처음으로 호흡을 맞춘 박정민은 "좋은 배우들과 스태프들이 모여 유쾌하고 훌륭한 영화가 탄생한 것 같다. 찍는 동안 너무 행복했고 하루 빨리 극장에서 만나고 싶다"고 말했다.

'1승'은 후반 작업 이후 관객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