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예리, '미나리'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 수상 소감
배우 한예리가 영화 '미나리'의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 수상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 사진제공=판씨네마
배우 한예리가 영화 '미나리'의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 수상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 사진제공=판씨네마


배우 한예리가 영화 '미나리'의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 수상에 감사 인사를 했다.

배급사 판씨네마는 2일 공식 SNS를 통해 '미나리' 골든글로브 최우수 외국어영화상 수상에 대한 한예리의 소감을 전했다.

한예리는 "'미나리'를 함께 한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미나리' 수상이 많은 분들에게 좋은 자극이 됐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한 "감독님 말씀처럼 저 또한 마음의 언어로 진심을 표현할 수 있는 배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지난 2월 28일(미국 현지시간) 열린 제78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미나리'는 미국영화임에도 한국어 대사가 대부분이라는 이유로 외국어영화상 부문으로 분류됐다. 대화의 50% 이상이 영어가 아닌 경우 외국어영화로 분류하며, 외국어영화상 후보에 오르면 작품상 등 주요 부문 후보가 될 수 없다. 정이삭 감독은 '미나리'가 최우수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하자 "'미나리'는 가족영화다. 이 가족은 그들만의 언어를 배우려고 노력하고 있다"며 "그것은 미국의 언어나 외국어보다 심오하다. 마음의 언어"라고 소감을 말했다.

'미나리'는 1980년대 아메리카 드림을 꿈꾸던 한인가족의 미국 정착기를 그린 영화로, 한국계 미국인 정이삭 감독이 자전적 경험을 바탕으로 각본을 쓰고 연출했다. 배우 스티븐 연, 한예리, 윤여정이 출연했다. '미나리'가 골든글로브에서 수상하면서 아카데미(오스카)에 대한 전망도 더욱 밝아졌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