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주현./ 사진제공=935엔터테인먼트
배우 박주현./ 사진제공=935엔터테인먼트


배우 박주현이 영화 '서울 대작전' 출연을 긍정 검토하고 있다.

2일 오후 소속사 935엔터테인먼트는 "박주현이 '서울 대작전'(감독 문현성) 출연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 대작전'은 1988년 서울올림픽을 배경으로 벌어지는 상계동 베이비 드라이버들의 기상천외한 VIP 비자금 스틸 작전을 그린다. 유아인과 옹성우 등도 출연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주현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인간수업'을 통해 안정적인 연기로 호평을 받으며 대중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어 그는 영화 '사일런스'에 캐스팅 되며 대체불가 여배우로서 자리매김했다.

소속사에 따르면 현재 안방에 이어 스크린까지 영역을 넓히고 있는 박주현은 드라마와 영화 관계자들의 끊임없는 러브콜을 받고 있다.

박주현이 출연하는 tvN 새 수목드라마 '마우스'는 오는 3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