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 신작 '라야와 마지막 드래곤'
디즈니 애니 최초 동남아 문화서 영감 받아
사랑스러운 캐릭터들의 용맹한 모험
영화 '라야와 마지막 드래곤' 포스터 /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영화 '라야와 마지막 드래곤' 포스터 /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서로에 대한 불신은 불화와 갈등을 일으킨다. 반면 믿음에서 시작된 작은 힘은 더 크고 단단한 에너지를 만들어낸다. 디즈니 영화 '라야와 마지막 드래곤'은 믿음과 화합의 가치를 일깨우는 작품이다. 이 영화에서는 사랑스러운 캐릭터들의 용맹한 여정이 펼쳐진다.

인간과 드래곤이 평화롭게 공존했던 쿠만드라 왕국. 모든 생명을 삼키는 악의 세력 드룬이 들이닥치며 평화는 깨졌고 하나의 왕국은 '송곳니, 심장, 척추, 꼬리, 발톱'의 5개 부족으로 분열됐다. 드래곤들은 인간을 구하기 위해 스스로를 희생하고 전설 속으로 사라진다. 500년 후 마법의 정수인 드래곤 잼이 깨지면서 깨어난 드룬으로 인해 또 다시 위기를 맞은 5개의 부족. '심장의 땅’ 족장의 딸이자 드래곤 잼의 수호자인 라야는 마지막 남은 전설의 드래곤 시수를 찾아나선다.
영화 '라야와 마지막 드래곤' 포스터 /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영화 '라야와 마지막 드래곤' 포스터 /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라야와 마지막 드래곤'은 불신이 팽배한 사회에 믿음과 화합의 가치를 전한다. 영화에서 드래곤 잼을 차지하기 위해 각 부족들은 같은 뿌리를 두고 있음에도 서로를 믿지 못하고 날을 세운다. 사람에 대한 불신이 깊던 라야 역시 드래곤 시수와 깨진 드래곤 잼 조각들을 모으는 여정을 통해 믿음의 힘을 알게 된다. 라야는 여정을 통해 만난 이들과 마침내 팀을 이루는데, 이들이 출신 부족부터 외모, 나이, 성별까지 서로 다르다는 점도 인상적이다. 그렇기에 이들이 하나의 팀으로 발전해나가는 과정이 더욱 뜻깊다. 특히 라야가 자신에게 불신의 트라우마를 안긴 '송곳니의 땅' 나마리와 오해와 갈등을 해소하고 힘을 모으는 모습은 감동을 일으킨다.

'라야와 마지막 드래곤'은 디즈니 애니메이션 최초로 동남아시아를 배경으로 했다. 역동적이고 활기 넘치는 동남아의 분위기와 아름답고 맑은 자연 풍광이 영화에도 그대로 담겼다. 캐릭터들의 의상이나 생활방식 등에서도 동남아의 실제 모습을 담으려 제작진이 노력한 흔적이 엿보인다. 라야의 절친한 친구이자 반려동물인 공벌레를 닮은 툭툭이라는 캐릭터는 태국의 교통수단인 툭툭에서 이름을 따온 것이라 짐작된다.

영화의 중요한 캐릭터인 용은 서양적 인식이 아닌 동양적 시각에서 만들어졌다. 동양에서 상서롭고 어진 존재로 여겨지는 용이 영화에서 그러하며, 외형도 날개가 없고 몸체가 긴 모습으로 표현됐다. 하지만 귀엽고 발랄하다는 점에서 전형성을 탈피했다.

아콰피나, 산드라 오, 대니얼 대 킴 등 한국계 배우들을 비롯해 베네딕트 웡, 젬마 찬, 켈리 마리 트란까지 아시아계 배우들이 목소리 연기를 했다는 점도 눈길을 끈다.

오는 4일 개봉. 전체 관람가.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