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영화 '미나리' 화상 기자간담회 캡처
사진=영화 '미나리' 화상 기자간담회 캡처


영화 '미나리'에서 부부 역할로 호흡을 맞춘 배우 스티븐 연과 한예리가 서로를 칭찬했다.

26일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의 일환으로 '미나리'의 기자간담회가 온라인으로 열렸다. 정이삭 감독과 배우 스티븐 연, 한예리, 윤여정이 참석했다.

스티븐 연은 한예리에 대해 "진솔하고 진실된 분이다. 자연스럽게 연기했다. 제이콥-모니카 부부가 어떤 부부였을까, 서로에게 어떤 존재였을까 얘길했는데 생각이 항상 같진 않았지만 '좋은 다름'이었다고 생각한다. 서로의 생각을 인정하는 방식으로 연기했다"고 말했다. 또한 "극 중 폴을 초대해서 식사를 하고 난 후 부부가 약간 다투는 장면이 있는데 NG 없이 한번에 찍었다. 감독님의 연출력 덕분이기도 했다"며 "한예리와의 연기는 모든 것이 자연스러웠고 즐거운 경험이었다"고 전했다.

한예리 역시 "장면마다 '우리가 어떤 걸 해야한다'고 하진 않았지만 제이콥과 모니카처럼 그 장소에 있었다. 스티븐은 너무 솔직하게 본인이 필요한 것을 얘기했고 도와줄 수 있는지 물었다. 이 배우가 건강하고 진심으로 영화를 대하고 있구나 생각했다"고 칭찬했다. 또한 "에너지가 좋은 사람이어서 서로 에너지가 충돌할 때도 저는 그걸 느끼고 느낀 만큼 리액션하면 됐다. 제이콥의 뜨거운 마음이나 열정, 외로운 감정까지 충분히 느낄 수 있어서 최고의 파트너였다"고 덧붙였다.

'미나리'는 희망을 찾아 낯선 미국으로 떠나온 한국 가족의 정착기를 그린 이야기. '미나리'는 제27회 미국배우조합상(SAG) 앙상블상·여우조연상·남우주연상 등 3개 부문 후보, 제78회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 후보를 비롯해 157개 노미네이트, 74관왕을 기록했다. 뿐만 아니라 이번 아카데미 시상식의 주요 부문 유력 후보로도 거론되고 있다. 국내에서는 오는 3월 3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