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 영화 '라야와 마지막 드래곤' 작업에 참여한 최영재 애니메이터 /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디즈니 영화 '라야와 마지막 드래곤' 작업에 참여한 최영재 애니메이터 /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최영재 애니메이터가 디즈니 애니메이션 최초로 동남아시아 문화에서 영감을 받은 영화 '라야와 마지막 드래곤'이 동남아 7개 나라의 문화를 참고했다고 밝혔다.

26일 영화 '라야와 마지막 드래곤'의 작업을 담당한 최영재 애니메이터와 화상 인터뷰를 가졌다.

이 작품은 디즈니 애니메이션 최초로 동남아시아 문화에서 영감을 받아 제작했다. 거대한 건물의 색감이나 디자인, 의상 질감부터 음식까지 동남아 문화를 고스란히 담아낸 다채로운 볼거리를 자랑한다.
영화 '라야와 마지막 드래곤' 스틸 /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영화 '라야와 마지막 드래곤' 스틸 /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최 애니메이터는 "7개 나라를 제작진에서 탐방하러 간 것으로 알고 있다.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미얀마, 라오스, 베트남 등에서 현지 전문가들과 협력했다. 영화의 스토리나 영화에서 보이는 건축양식 등 모든 구성들이 다방면의 협조를 통해 영감을 얻었다고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어느 특정 국가나 특정 집단, 특정인을 대표하는 건 아니다. 이들 지역의 국가들이 공통적으로 갖고 있는 풍습을 반영했다"고 말했다. 또한 "이 영화의 감독님들이 다 백인인데, 프리프로덕션 때 회사 내의 아시아계 아티스트들을 모아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저도 참석했다. 우리는 어떤 정서를 표현해야 하는지, 어떤 규범이 있는지 등에 대해 이야기했다. 템플 안에 들어갈 때 신발을 벗는다든지 문지방을 밟지 않아야한다든지 등 조언해줬다. 최대한 문화적·정서적으로 올바르게 표현하도록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라야와 마지막 드래곤'은 어둠의 세력에 의해 분열된 쿠만드라 왕국을 구하기 위해 전사로 거듭난 라야가 전설의 마지막 드래곤 시수를 찾아 모험을 펼치는 판타지 액션 어드벤처. 오는 3월 4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