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설경구가 25일 열린 영화 '자산어보'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배우 설경구가 25일 열린 영화 '자산어보'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배우 설경구가 영화 '자산어보'에 출연한 이유를 밝혔다.

'자산어보'의 제작보고회가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의 일환으로 25일 오후 온라인으로 열렸다. 이준익 감독과 배우 설경구, 변요한이 참석했다.

이 영화에서 설경구는 유배지 흑산도에서 바다 생물에 눈을 뜬 호기심 많은 학자 정약전 역을 맡았다. 설경구는 '자산어보'를 통해 사극에 첫 도전하게 됐다.

설경구는 "몇 년 전 모 영화의 무대 뒤에서 감독님을 만나게 됐다. 사극을 준비하고 있다고 하셨고 무턱대고 하고 싶다고 했다 그러고 열흘 쯤 뒤에 시나리오를 보내주셨는데 '자산어보'였다"고 밝혔다. 이어 "처음에는 멀리서 봤다. 그러다 보니 따지게 되더라. 두 번째 볼 때 마음을 넣어서 봤다. 눈물이 핑 돌고 여운이 있었다. 첫 리딩 때 감독님에게 읽으면 읽을수록 여운이 있다고 했더니 이 책의 맛이라고 하더라"고 전했다.

설경구는 "전에 제안을 받았던 거 같은데 용기가 안 나서 '다음에 하자'고 했던 게 이제야 된 것 같다. 나이 들어서 이준익 감독과 하게 됐는데, 이준익 감독이라서 다행이고 흑백이기도 하고 한 번의 결정으로 여러 개를 얻은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설경구는 "정약전 선생이라는 이름을 제 배역으로 쓰기 부담스러웠다. 하지만 '자산어보'이기에 정약전 외에 다른 이름으로 배역을 쓸 순 없었다. 털 끝만큼도 정약전 선생을 따라갈 수 있을 거란 생각은 안 했고, 흑산도라는 섬에 들어가서 선생이 자신의 자유로운 사상을 민초들에 의해 실천할 수 있게 됐다고 생각했다. 민초들에게서 오히려 가르침을 받고 자기 사상을 실천하게 된 것 같다. 그런 것처럼 저도 이 이야기에 묻혀서 가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 감독은 "정약전은 실존인물이고, 영화라는 건 가상의 캐릭터를 만드는 거다. 그렇기에 실존인물을 캐릭터로 연구한다는 건 부정확할 수 있다. 그 공간에 들어갔을 때 내가 느끼는 대로 진실되게 표현하면 그 인물과 만날 수 있는 말씀인 것 같다"고 부연했다.

'자산어보'는 흑산으로 유배간 정약전과 출셋길에 오르고 싶은 청년 어부 창대가 자산어보를 함께 만들어가며 벗이 돼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이준익 감독의 열네 번째 작품이자 두 번째 흑백 영화로, 오는 3월 31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