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익 감독이 25일 열린 영화 '자산어보'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이준익 감독이 25일 열린 영화 '자산어보'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이준익 감독이 영화 '자산어보'를 연출하게 된 배경을 밝혔다.

'자산어보'의 제작보고회가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의 일환으로 25일 오후 온라인으로 열렸다. 이준익 감독과 배우 설경구, 변요한이 참석했다.

이 영화에서 설경구는 유배지 흑산도에서 바다 생물에 눈을 뜬 호기심 많은 학자 정약전 역을 맡았다. 설경구는 '자산어보'를 통해 사극에 첫 도전하게 됐다.

변요한은 바다를 벗어나 세상 밖으로 나가기 위해 글 공부에 몰두하는 창대 역을 맡았다. 극 중 창대는 나라의 통치 이념인 성리학을 제대로 알고 실천하는 것이 백성을 위한 길이라 믿으며, 물고기 잡는 것보다 글 공부를 더욱 중시하는 인물이다.

이준익 감독은 "어떤 학생이 자산어보가 한국사 문제에 자주 나오는 답이라더라. '정약용이 쓰지 않은 책은?'이라는 문제에서 말이다. 자산어보는 정약용의 형 정약전이 흑산도에서 해양생물에 대해 쓴 책"이라고 설명을 시작했다. 이어 "5년 전 쯤 학문이자 농민혁명인 동학에 관심을 갖다가 왜 이름을 동학이라고 지었을까 생각하게 됐다. 그 앞을 보니 서학이 있었고, 서학이 무엇인가를 쫓아가다 보니 정약전이 있었다. 정약전이 갖고 있는 근대성을 영화로 담으면 재밌겠구나 싶었다"고 연출 배경을 밝혔다.

이 감독은 "사람들이 내가 역사를 잘한다고 한다. '누명'을 썼는데 잘 모르니까 영화를 찍은 것"이라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잘 모르는 것을 잘 대할 때 두 가지 태도가 있다. '잘 모르니 놔둬야겠다'와 '이게 뭐지?'하다가 푹 빠지는 것이다. 나는 푹 빠져 못 나오게 된 것이다. '역덕'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자산어보'는 흑산으로 유배간 정약전과 출셋길에 오르고 싶은 청년 어부 창대가 자산어보를 함께 만들어가며 벗이 돼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이준익 감독의 열네 번째 작품이자 두 번째 흑백 영화로, 오는 3월 31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