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넷플릭스 콘텐츠 로드쇼 See What's Next Korea 2021 온라인 생중계 캡처
사진= 넷플릭스 콘텐츠 로드쇼 See What's Next Korea 2021 온라인 생중계 캡처


배우 이정재가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의 대규모 세트장에 대해 기대해 달라고 했다.

25일 오전 넷플릭스 콘텐츠 로드쇼 See What's Next Korea 2021이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넷플릭스 서울 오피스 콘텐츠 부문 임원과 제작진, 배우 등 한국 창작자들이 참석해 넷플릭스 현황과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설명했다.

세션3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의 '넥스트''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배종병, 이기오 넷플릭스 시리즈 부문 디렉터 및 '킹덤: 아신전', '지옥', '오징어 게임', '고요의 바다' 제작진 및 배우가 참석했다.

'오징어 게임'은 456억 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 게임에 참가한 사람들의 이야기로, 배우 이정재, 박해수가 주연을, '남한산성', '도가니' 등의 황동혁 감독이 각본·연출을 맡았다.

황 감독은 "70~80년대 아이들이 골목에서 하던 그 게임을 말한다. '오징어 게임'은 기훈과 상우라는 인물이 어느 날 갑자기 미스터리한 게임에 초대돼 참여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라고 설명했다. 이어 "어릴 때 친구들과 골목에서 많은 놀이를 하면서 컸는데 서바이벌 영화, 만화 등을 보며 한국에서 내가 어릴 때 하던 놀이로 저런 서바이벌 시리즈로 만들면 어떨까 싶어서 시작하게 됐다"고 밝혔다. 황 감독은 "이 게임에는 456명이 참여하게 된다. 이 시리즈를 보면 이 인물들이 왜 이 게임에 참여할 수밖에 없는지를 설명하는데 이 부분도 흥미로울 것"이라고 관전 포인트를 짚었다.

이정재는 "다니던 회사에서 구조조정이 된 후 가장 역할을 잘 못하면서 인생의 나락을 겪나 했는데 더 나락을 겪는 인물인 기훈 역을 맡았다. 거액이 걸린 게임을 한다면 기회가 있지 않을까 해서 의문의 게임에 참여하게 된다"고 캐릭터를 소개했다. 박해수는 "제가 연기한 상우는 기훈과 친한 동네 동생이었는데, 자기 힘으로 명문대를 졸업하고 승승장구하다가 나락으로 떨어지게 돼 인생의 벼랑 끝에서 이 게임을 잡게되는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이정재는 "대규모 세트가 많이 나온다. 한 세트를 촬영하고 다음 세트장이 기대가 될 정도였다. 첫 번째 세트장에서 우리나라에서 이 정도 규모와 아이디어를 구현해낸 기술이 놀라웠다.두 번째, 세 번째 이후로 나오는 세트장이, 시나리오 속의 글이 어떻게 구현될까 구현됐고 실제로 매번 놀랐다"고 전했다. 박해수는 "우선 공간의 크기에 놀랐고 색감과 구조에도 놀랐다. 동화 안에 들어가있는 듯해서 현실을 잊게 만들었다. 너무 아름다운 곳에 오래 있어서 오는 공포감이 오히려 있었다"고 말했다.

기대 포인트에 대해 이정재는 "시나리오다. 재밌는 이야기 속에 각각의 캐릭터 설정과 이 인물들이 갖고 있는 애환들이 게임을 하면서 그 절실함이 표현된다. '오징어 게임'에서 제가 가장 좋다고 생각하는 것은 시나리오"라고 강조했다. 또한 "이야기가 어떤 비주얼로 펼쳐질 것이냐에서 디테일한 요소부터 스케일감 있는 세트장과 색감 등 볼거리가 풍부하다"고 자랑했다. 박해수는 "가장 순수한 어린 아이들이 할 수 있는 게임을 가장 벼랑 끝에 있는, 욕망을 가진 어른들이라는 시나리오의 독창성"이라고 말했다.

황 감독은 "편집이 거의 완료돼 가고 있다. 빠르면 하반기 가을, 추석 무렵이 되지 않을까 싶다"고 전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