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넷플릭스 콘텐츠 로드쇼 See What's Next Korea 2021 온라인 생중계 캡처
사진=넷플릭스 콘텐츠 로드쇼 See What's Next Korea 2021 온라인 생중계 캡처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 아신전'의 스틸이 최초 공개됐다.

25일 오전 넷플릭스 콘텐츠 로드쇼 See What's Next Korea 2021이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넷플릭스 서울 오피스 콘텐츠 부문 임원과 제작진, 배우 등 한국 창작자들이 참석해 넷플릭스 현황과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설명했다.

세션3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의 '넥스트''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배종병, 이기오 넷플릭스 시리즈 부문 디렉터 및 '킹덤: 아신전', '지옥', '오징어 게임', '고요의 바다' 제작진 및 배우가 참석했다.

세션3의 첫 번째 주자로는 '킹덤: 아신전'의 김은희 작가와 김성훈 감독이 나섰다. 김은희 작가는 "'킹덤' 시리즈의 주요 인물 중 한 명이 아신이다. 우리가 '킹덤' 시리즈를 이어올 때 생사초의 비밀을 빼놓을 수 없다. 시즌3에 들어가는 것보다 스페셜 에피소드로 보여드리는 게 더 흥미진진하기 않을까해서 기획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김성훈 감독은 "지금까지의 '킹덤'이 주춧돌이라면 '킹덤: 아신전'은 '킹덤3' 그 이상을 가기 위한 디딤돌이 되지 않겠나 생각한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스페셜 에피소드를 처음부터 염두에 뒀나고 묻자 김은희 작가는 "생사초에 대한 생각들은 있었는데 '킹덤' 1, 2가 잘 되지 않았다면 나만의 생각으로 간직했지 않았겠나. 좋은 반응을 보여주셔서 저도 기운내서 더 제작할 수 있었다"고 답했다. 김성훈 감독은 "'킹덤'이 한번의 스페셜한 경험이 되겠구나 생각했는데 이 정도되면 장기근속이다. 이렇게 되면 넷플릭스 '킹덤' 정규직이 돼야하는 거 아닌가 싶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날 최초 공개된 '킹덤: 아신전' 스틸에서 전지현은 두건을 두른 채 황량해보이는 땅 위에서 감정을 알 수 없는 표정을 하고 있다. 또 다른 사진에서 진지현은 지붕 위에서 먼 곳을 바라보고 있다. 김은희 작가는 "복식 같은 걸 보면 알 수 있듯이 조선의 가장 북쪽, 압록강 근방에 사는 여진족 부족의 후손이다. 생사초 비밀과 가장 근접해있는 인물이라고 생각하면 될 것"이라고 귀띔했다.

김 감독은 전지현과의 첫 촬영 에피소드를 전했다. 김 감독은 "지난 20년간 최고의 사랑을 받은 배우이지 않나. 제주도에서 첫 촬영을 할 때 왜 이 분이 20년간 최고의 사랑을 받는지 보여줬고 우리도 실감했다. 그 매력은 '킹덤: 아신전'을 통해 선보일 것 같다"고 밝혔다. 시즌2에 민치록 역으로 나왔던 박병은과의 촬영에 대해서도 전했다. 김 감독은 평소 낚시가 취미한 박병은에 대해 "낚시로 단련된 체력과 집중력으로 이 작품의 힘든 장면을 능숙하게 해냈다. '킹덤: 아신전'을 빛내줬다"고 자랑했다.

촬영 상황에 대해 김 감독은 "촬영은 다 마쳤고 후반작업을 하고 있다. 올해 안에는 볼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밝혔다.

김성훈 감독은 "빅픽처는 이제 시작이지 않나 싶다"고 말했다. 김은희 작가도 "이제는 더 큰 꿈을 꿔봐도 되지 않을까. 그럴 수 있는 디딤돌이 마련된 것 같다. 넷플릭스와의 신뢰도 있고 하고싶은 만큼의 이야기를 펼쳐보고 싶다"고 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