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한국 오리지널 영화 '카터'·'모럴센스' 제작 발표
사진=넷플릭스 콘텐츠 로드쇼 See What's Next Korea 2021 온라인 생중계 캡처
사진=넷플릭스 콘텐츠 로드쇼 See What's Next Korea 2021 온라인 생중계 캡처


넷플릭스가 한국에서 오리지널 영화 제작에 직접 나선다.

25일 오전 넷플릭스 콘텐츠 로드쇼 See What's Next Korea 2021이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넷플릭스 서울 오피스 콘텐츠 부문 임원과 제작진, 배우 등 한국 창작자들이 참석해 넷플릭스 현황과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설명했다. 세션2는 '영화와 사랑에 빠진 넷플릭스'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강동한, 김태원 넷플릭스 영화 부문 디렉터는 넷플릭스가 영화 '카터'(감독 정병길), '모럴센스'(가제, 감독 박현진) 제작에 직접 나선다고 밝혔다. 앞서 넷플릭스는 '승리호', 차인표', '콜', '사냥의 시간' 등 이미 제작된 영화를 선보인 바 있으며 '낙원의 밤' 단독 공개도 준비 중이다. 이에 처음으로 '카터', '모럴센스' 등 영화 제작에 직접 나섰다는 데 의미있다.

'모럴센스'는 '좋아해줘', '6년째 연애중'의 박현진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모럴센스'는 남다른 성적 취향을 가진 남자와 우연히 그 비밀을 알게 된 여자의 로맨스를 그린다. 박현진 감독은 "동명의 인기 웹툰이 원작이다. 저한테 색다르게 다가온 이야기여서 시나리오 작업을 시작했고 여러분께도 제가 느낀 신선함을 전하고 싶다는 생각에 연출을 시작하게 됐다"고 전했다. 또한 "남다른 성적 취향을 다른 다는 점에서 은밀한 부분을 매력적 비주얼로 구현해 보는 즐거움에서도 지지않는 영화로 만들겠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넷플릭스에서 사랑받는 영화를 '모럴센스'도 차지할 수 있었으면 한다"고 각오를 밝혔다.

'카터'는 숨막히는 추격전이 펼쳐질 액션 영화. 정병길 감독은 "'카터'는 모든 기억을 잃은 사람이 잠에서 깰 때까지 달리면 어떨까라는 콘셉트에서 시나리오를 작업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카터'는 '내가 살인범이다'를 끝내고 썼던 시나리오다. 시나리오를 썼을 때부터 글로벌 프로젝트, 전 세계 시청자가 공감할 수 있는 부분에 대해 고민했다. TV를 켜자마자 정신없이 끝까지 볼 수 있는 영화, 오로지 액션으로만 달려볼 수 있는 영화를 만들고 싶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영화를 처음 시작할 때 '한국에서는 할 수 없다'는 소리를 많이 들으며 액션 영화를 만들었다. '카터'를 통해 새로운 비주얼의 한국 액션영화를 만들고 있다. '한국영화가 이건 안 된다'라는 걸 깨고 싶다. 이 부분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