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1회 청룡영화상, '정직한 후보' 라미란 여우주연상
사진=제41회 청룡영화상 SBS 생중계 캡처
사진=제41회 청룡영화상 SBS 생중계 캡처


영화 '정직한 후보'의 배우 라미란이 제41회 청룡영화상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9일 오후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제41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이 열렸다. 배우 김혜수와 유연석이 사회를 맡았으며, SBS와 네이버TV를 통해 생중계됐다.

라미란은 "저한테 왜 이러시냐"며 눈물을 글썽였다. 이어 "코미디 영화여서 노미네이트 해주신 것만 해도 감사하게 생각했다"며 소감을 이어갔다.

라미란은 "제가 34회 때 조연상을 수상하고 다른 데서 우스갯소리도 다음에는 주연상으로 인사드리겠다고 했는데 노미네이트 되자마자 받아버렸다. 이게 무슨 일인지 모르겠다"며 웃음과 눈물이 섞인 소감을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지난해 우리가 너무 어려운 시기를 지나와서 그 안에서 작은 웃음이라도 드린 것에 많은 의미를 주시지 않았을까 생각한다"고 전했다.

라미란은 "'정직한 후보'를 만들었던 배우, 스태프들, 감독님 고생많으셨다. 믿을 수 없는 일이 일어났다. 청룡에서 코미디 영화가 상을 타다니"라며 얼떨떨한 기분을 드러냈다. 또한 "'정직한 후보'의 주상숙이라는 인물이라면 '배우라면 주연상 한 번 쯤은 받아야죠'라고 했을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면서 "웃으시라고 한 거다. 우레과 같은 박수 감사드린다"고 멋쩍어 했다.

라미란은 "사실 '정직한 후보2'를 찍으려고 하고 있다"고 깜작 스포일러 하기도 했다. 또한 "내년에도 여러분들의 배꼽도둑이 되겠다. 다음에도 꼭 주연상 받으러 오겠다"며 두 손을 번쩍 들어올렸다.

여우주연상 후보에는 김희애('윤희에게'), 라미란('정직한 후보'), 신민아('디바'), 전도연('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정유미('82년생 김지영')가 올랐다.

제41회 청룡영화상 후보자(작)는 2019년 10월 11일부터 2020년 10월 29일까지 극장에 개봉한 174편의 한국영화를 대상으로 한국영화기자협회회원, 평론가, 영화 제작자 및 배급사, 영화 배우 소속의 매니지먼트사 등 200여명의 영화 관계자 설문을 거쳐 선정됐다. 당초 지난해 말 시상식 개최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여파로 예년보다 미뤄져 열렸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