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1회 청룡영화상, '소리도 없이' 유아인 남우주연상
사진=제41회 청룡영화상 SBS 생중계 캡처
사진=제41회 청룡영화상 SBS 생중계 캡처


영화 '소리도 없이'의 배우 유아인이 제41회 청룡영화상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9일 오후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제41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이 열렸다. 배우 김혜수와 유연석이 사회를 맡았으며, SBS와 네이버TV를 통해 생중계됐다.

유아인은 "안 그래도 최근에 이병헌 선배님과 '승부'라는 촬영 현장에서 무대 공포증에 관한 이야기를 나눈 적이 있다. 이병헌 선배님도 무대에 올라오면 긴장되고 관객들에게 어떤 말을 할 수 있을지 무대의 무게가 무겁다고 하셨는데, 제 시간들을 돌이켜볼 수 있었고 위로도 됐다"고 말했다. 이어 "여기 계신 많은 선배님들께 많은 것들을 배웠고 여러분들이 제 영감이었다. 제가 배우로서 꿈을 키울 수 있도록 오랫동안 제 앞을 지켜주셨던 분들이다"고 선배님을 향한 존경을 표했다.

유아인은 "작품 얘기를 조금 더 하고 싶다"며 "'소리도 없이'는 저예산의 아주 독특한 스타일의 희한한, 말 그대로 호불호가 많이 나뉘는 영화라는 평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배우로서 한 해 한 해 내가 어떤 작품에 참여해야할지 고민이 많아지는 것 같다. 200억짜리 블록버스터 제안이 들어왔을 때 '와 해볼까' 하기도 하는데 홍의정 감독님이 주신 작품은 배우로서 초심을 되새기게 했다. 저예산에 퀄리티가 보장될 수 있을까 걱정도 했지만 이 영화를 하면서 제가 가장 큰 가치를 둔 건 새로움이고 홍의정 감독님이 가지신 윤리의식이었다"고 전했다. 또한 "영화로 무엇을 해야할지 아시는 분과 할 수 있어서 기쁘고 저는 어디서든 어떻게든 사용 당할 준비가 돼있다. 배우로서 살아가겠다. 오늘 상 감사드린다"며 유쾌한 에너지를 뿜어냈다.

남우주연상 후보에는 유아인('소리도 없이'), 이병헌('남산의 부장들'), 이정재('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정우성('강철비2: 정상회담'), 황정민('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이 올랐다.

제41회 청룡영화상 후보자(작)는 2019년 10월 11일부터 2020년 10월 29일까지 극장에 개봉한 174편의 한국영화를 대상으로 한국영화기자협회회원, 평론가, 영화 제작자 및 배급사, 영화 배우 소속의 매니지먼트사 등 200여명의 영화 관계자 설문을 거쳐 선정됐다. 당초 지난해 말 시상식 개최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여파로 예년보다 미뤄져 열렸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