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41회 청룡영화상 SBS 생중계 캡처
사진=제41회 청룡영화상 SBS 생중계 캡처


배우 유아인, 정유미가 제41회 청룡영화상 청정원 인기스타상을 수상했다.

9일 오후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제41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이 열렸다. 배우 김혜수와 유연석이 사회를 맡았으며, SBS와 네이버TV를 통해 생중계됐다.

유아인과 정유미는 절친한 친구 사이로, 무대에 오르면서도 절친 케미를 뽐냈다. 유아인은 "인기스타상은 처음 받아본다"며 매우 기뻐했다. 이어 "요즘 제가 인기에 목말라있다"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또한 "열심히 할테니 지켜봐달라"고 말했다.

정유미는 "예상치 못했던 상이고 제가 좋아하는 친구와 받게 돼서 좋다"고 말했다. 이에 유아인은 "예상했지 않냐"며 장난을 쳤다. 정유미는 얼떨떨해 하며 "'82년생 김지영'을 사랑해주신 많은 분들 너무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덧붙였다.

제41회 청룡영화상 후보자(작)는 2019년 10월 11일부터 2020년 10월 29일까지 극장에 개봉한 174편의 한국영화를 대상으로 한국영화기자협회회원, 평론가, 영화 제작자 및 배급사, 영화 배우 소속의 매니지먼트사 등 200여명의 영화 관계자 설문을 거쳐 선정됐다. 당초 지난해 말 시상식 개최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여파로 예년보다 늦게 열렸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