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승리호'의 조성희 감독 / 사진제공=넷플릭스
영화 '승리호'의 조성희 감독 / 사진제공=넷플릭스


조성희 감독이 영화 '승리호'라는 제목에 얽힌 비하인드를 밝혔다.

8일 영화 '승리호'의 각본·연출을 담당한 조성희 감독과 화상 인터뷰를 가졌다.

조 감독은 "업동이(유해진 분) 대사로도 나오는 것처럼 이긴다는 의미가 있는데, 저는 '적을 물리지고 나와 생각이 다른 사람들을 척결하는 게 아니라 어떻게 하면 같이 화합하면 살 수 있을까'를 이 영화에 담고 싶었다. 그래서 역설적으로 무엇이 진짜 승리인가를 뜻하는 의미에는 우주선 이름과 영화 제목이 승리호가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실 이런 것들은 제가 시나리오를 쓰면서 생각해보고 발견했던 것"이라며 "처음에 승리호라고 붙였던 건 어감이 좋고 적당히 유치하고 귀여워서다"고 털어놨다. 또한 "시나리오를 쓰면서 이게 무슨 뜻일까 생각하다보니 승리호라는 이름이 이야기와 맞닿는구나 알게 됐다"고 덧붙였다.

'승리호'는 2092년, 우주쓰레기 청소선 승리호의 선원들이 대량살상무기로 알려진 인간형 로봇 도로시를 발견한 후 위험한 거래에 뛰어드는 이야기. 지난 5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됐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