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로 아이 키우는 '워킹맘' 영채 役
김향기-염혜란과 호흡
'아이' 오는 10일 개봉
배우 류현경./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배우 류현경./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아이'의 류현경이 모모랜드의 '바나나차차'를 열창한 마지막 장면에 얽힌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5일 오후 배우 류현경과 화상인터뷰를 가졌다. 류현경은 '아이'에서 남편과 사별하고 홀로 아이를 키우는 '워킹맘' 영채로 분했다.

이날 류현경은 시사회 이후 화제가 된 '노래방씬'과 관련해 "시나리오를 보고 '바나나차차'를 정말 행복하게 불렀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라며 "김향기, 염혜란, 극 중 아기 혁이와 함께 모든 흥을 끄집어내서 신나게 열심히 불렀다"고 밝혔다.

류현경은 해당 장면을 찍을 때 잊지못 할 에피소드를 전했다. 그는 "사실 장면을 함께 찍은 아기를 걱정했다. 그런데 아기가 울거나 힘들어하지 않고 '이사람들 뭐하는 건가?' 라는 듯 저희들을 관찰하더라"라며 "염혜란 선배가 '어떻게 이렇게 쳐다보고 있지?'라며 연신 신기해 했던 기억이 난다"고 떠올렸다.

'아이'는 강한 생활력으로 하루하루를 살아온 아동학과 졸업반의 보호종료아동 '아영'(김향기 분)이 생후 6개월 아이를 홀로 키우는 초보 엄마 '영채'의 베이비시터가 되면서 시작되는 따뜻한 위로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오는 10일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