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나리', 앙상블상·남우주연상·여우조연상 노미네이트
윤여정, 한국 배우 최초로 SAG 여우조연상 후보
골든글로브와 대조적
'미나리' 윤여정/ 사진=판시네마 제공
'미나리' 윤여정/ 사진=판시네마 제공


영화 '미나리'가 미국 배우조합상(SAG) 3개 부문 후보에 올랐다. 배우 윤여정은 여우조연상 후보에 지명됐다.

미국배우조합(Screen Actors Guild)은 4일(현지시간) 제 27회 배우조합상 후보를 발표했다.

'미나리'(감독 정이삭)는 시상식 최고 영예의 상인 앙상블상(the outstanding performance by a cast in a motion picture)을 비롯해 남우주연상(스티븐 연), 여우조연상(윤여정) 등 3개 부문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미나리'는 미국으로 건너간 한국인 이민자 가족의 이야기로, 한국계 미국인 감독 정이삭(리 아이작 정) 감독이 연출과 각본을 맡았다.

앞서 '미나리'는 하루 전 발표된 골든글로브 후보 명단에서 외국어영화상 단 1개 부문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미국 국적의 작품임에도 영어 대사가 50%가 되지 않는다는 이유로 작품상 부문에서 배제되며 인종차별 논란까지 불러일으켰다. 그러나 골든글로브와는 다르게 미국 배우조합상에서는 당당히 3개 부문에 지명됐다.

윤여정은 한국 배우로는 최초로 SAG 여우조연상 후보가 됐다. 그는 '보랏2 서브시퀀트 무비필름'의 마리아 바카로바, '힐빌리의 노래'의 글렌 클로스, '더 파더'의 올리비아 콜맨, '뉴스 오브 더 월드'의 헬레나 젠겔과 여우조연상을 두고 경합할 예정이다.

특히 윤여정은 각종 비평가협회상을 휩쓸며 20개의 트로피를 거머쥐며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유력 후보로 꼽히고 있는 상황. 미국 배우조합상은 높은 확률로 오스카 연기상 수상자와 일치해 '미리 보는 오스카'로 불리기도 한다. 이에 오스카 수상에도 한 발 더 가까워진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미나리', '기생충' 노선 밟나…美 배우조합상 3개 부문 노미네이트 [종합]
한국계 미국인 배우인 스티븐 연의 남우주연상 후보 선정도 눈여겨 볼 대목이다. 스티븐 연은 처음으로 SAG 후보에 올라 '사운드 오브 메탈'의 리즈 아메드', '마 레이니:그녀가 블루스'의 채드윅 보스만, '더 파더'의 안소니 홉킨스, '맹크'의 개리 올드먼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영화 부문 남우주연상 후보에 오른 스티븐 연은 '미나리'에서 희망을 찾아 나선 아빠 제이콥 역을 맡았으며 아시아 태평양 엔터테인먼트 연합(CAPE)에서 주최하는 골드 리스트 시상식과 함께 노스텍사스 비평가협회, 덴버 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연이어 수상하면서 3관왕을 달성했다. 또한 '독립영화계의 오스카'로 불리는 필름 인디펜던트 스피릿 어워즈의 남우주연상에도 후보에 올라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아시아계 미국인으로 최초의 남우주연상 수상을 이뤄낼 수 있을지 세계적인 관심을 받고 있다.

앙상블상의 경우 '미나리' 외에 'DA 5 블러드', '마 레이니:그녀가 블루스', '원 나이트 인 마이애미', '트라이얼 오브 더 시카고'가 후보에 선정됐다.

지난해에는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비 영어 영화로는 최초로 앙상블상을 수상했다. 이후 '기생충'은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장편국제영화상 등 무려 4관왕을 휩쓸었다. 이에 '미나리'의 선전에도 기대가 모아진다.

2021년 제27회 미국배우조합상은 4월 4일 개최된다. 또한 제93회 아카데미상의 후보 발표는 3월 15일, 시상식은 4월 25일에 개최될 예정이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