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칸 영화제 공식 홈페이지 캡처
사진=칸 영화제 공식 홈페이지 캡처


칸 영화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여파로 두 달 미뤄졌다.

칸 영화제 조직위원회는 27일(현지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제74회 칸 영화제 날짜가 5월 11∼22일에서 7월 6∼17일로 연기됐다"고 밝혔다.

앞서 조직위는 지난해 가을 전 세계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영화제 날짜가 변경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세계 3대 영화제 중 하나인 칸 영화제는 매년 5월 프랑스 남부 휴양도시 칸에서 열려왔다. 지난해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영화제를 취소했고, 수상작은 선정하지 않은 채 공식 초청작 56편을 발표했다. 한국에서는 연상호 감독의 '반도'와 임상수 감독의 '행복의 나라로'(가제)가 여기에 포함됐다.
제72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봉준호 감독
제72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봉준호 감독
2019년 열린 제72회 칸 영화제에서는 봉준호 감독 영화 '기생충'이 최고 영예인 '황금종려상'을 수상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