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세자매' 스틸 / 사진제공=리틀빅픽처스
영화 '세자매' 스틸 / 사진제공=리틀빅픽처스


영화 '세자매'의 김선영이 남편인 이승원 감독에 대한 믿음과 애정을 표현했다.

18일 서울 용산구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세자매'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승원 감독과 배우 문소리, 김선영, 장윤주가 참석했다.

김선영은 괜찮은 척하는 첫째 희숙, 문소리는 완벽한 척하는 둘째 미연, 장윤주는 안 취한 척하는 셋째 미옥 역을 맡았다.

김선영은 이번 영화 출연 이유에 대해 "문소리와 함께할 수 있다는 건 이유로 말할 것도 없다"고 밝혔다.

김선영과 이승원 감독은 부부. 김선영은 "저는 이승원 감독의 영화를 개인적으로 정말 좋아한다. 앞으로도 영화하실 때마다 하고 싶은 마음이 있다"며 웃었다.

부부는 극단도 함께 운영하고 있다. 김선영은 "극단도 같이 하고 있고 극단에서 저는 연기 디렉팅을 하고 있다"며 "이승원 감독 눈빛만 봐도 안다. 대한민국에선 제가 1등으로 이해한다고 자부한다. 연기할 땐 편하고 누구 앞에서 할 때보다 인물에 집중할 수 있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저는 진지한 건데 사랑이 넘쳐도 말투가 주변 사람들에겐 공격적으로 보이나보다. 문소리가 왜 그렇게 얘기하냐고 싸우지 말라고 하더라. 존경과 전폭적 신뢰를 담은 말투였다"고 말했다.

이 감독은 "남들이 배우 김선영을 모를 때, 이승원 감독을 모를 때 우리 둘은 ‘나중에 잘 될 거야’하고 믿어줬다. 그 의뢰와 믿음이 큰 것 같다"며 웃었다.

문소리는 "저는 조마조마했다. 괜찮을까 싶었다. 촬영 중인데 이혼할까 걱정했다"고 너스레를 떨며 "작품에 대해 격렬하게 토론하고 뒤끝없다"고 전했다.

'세자매'는 겉으로는 전혀 문제없어 보이는 세 자매가 말할 수 없었던 기억의 매듭을 풀며 폭발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 오는 27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