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세자매' 스틸 / 사진제공=리틀빅픽처스
영화 '세자매' 스틸 / 사진제공=리틀빅픽처스


배우 문소리가 영화 '세자매'를 위해 교회를 다니며 교회 문화를 익혔다고 했다.

18일 서울 용산구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세자매'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승원 감독과 배우 문소리, 김선영, 장윤주가 참석했다.

김선영은 소심쟁이 첫째 희숙, 문소리는 완벽한 척하는 둘째 미연, 장윤주는 골칫덩어리 셋째 미옥 역을 맡았다.

문소리는 극 중에서 열렬한 기독교인으로, 교회 성가대의 지휘자를 맡고 있다. 실제로는 불자인 문소리는 "저는 교회에 다녀본 적이 없어서 교회 문화를 공부하기 위해 교회를 몇 달 열심히 다녔다. 그러면서 예배도 열심히 보고 찬송가도 배우고 지휘하는 법도 레슨 받으면서 준비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는 실제로는 남동생이 하나 있고 자매가 없는데다 교회도 별로 다녀본 적이 없어서 캐릭터에 멀게 느껴질 수 있지만 내면적으로는 나 같은 부분이 있었다"며 캐릭터와의 공감대에 대해 털어놨다. 이어 "나의 내면적인 그런 부분을 감추고 싶기도 해서 반갑게 느껴지지 않기도 했다"며 "캐릭터와 실랑이를 많이 했다. 끝내는 깊이 들어가서 나오기 힘들기도 했다. 꽤 전전긍긍하게 만들었던 캐릭터"라고 설명했다.

'세자매'는 겉으로는 전혀 문제없어 보이는 세 자매가 말할 수 없었던 기억의 매듭을 풀어가는 이야기. 오는 27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