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상수 감독, 칸 이어 할리우드 진출
영화 '소호의 죄' 연출 맡아
휴 잭맨·브래드 피트 주인공 거론
임상수 감독 / 사진제공=시너지 , 롯데엔터테인먼트
임상수 감독 / 사진제공=시너지 , 롯데엔터테인먼트


'돈의 맛', '하녀', '바람난 가족' 등의 임상수 감독이 영화 '소호의 죄'로 할리우드에 진출한다.

11일 영화 제작사 열매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임 감독은 미국 제작사 '2W 네트워크'가 공동 제작하는 누아르 영화 '소호의 죄'를 연출하기로 했다.

'소호의 죄'는 세계적 미술 잡지 '아트 인 아메리카'의 편집장 리처드 바인의 동명 소설이 원작으로, 뉴욕 예술계의 뒤틀린 삶과 죄의 문제를 다룬다. 국내에서도 출간된 원작 소설은 거부인 미술 애호가 부부의 아내가 총에 맞고 숨진 채 발견되는 살인 사건을 통해 뉴욕 미술계의 추악한 이면을 담았다.

330억원의 제작비가 투입되는 영화 '소호의 죄'는 현재 원작자인 바인과 임 감독이 시나리오 작업 중이며, 오는 7월 프리 프로덕션을 시작해 하반기 촬영에 돌입할 예정이다. 주연 배우로는 휴 잭맨과 브래드 피트가 물망에 올랐다.

2W 네트워크는 할리우드 메이저 스튜디오 최초의 여성 프로덕션 대표로 유니버설 픽처스 부사장을 역임한 도나 스미스가 설립한 제작·배급사다. 도나 스미스는 '쉰들러 리스트', '스타워즈', '쥐라기 공원', '백 투 더 퓨처', '아폴로 13' 등 120여 편의 작품을 제작한 바 있다.

도나 스미스 대표는 제작사를 통해 "임 감독이 '하녀', '돈의 맛' 등에서 보여준 수려한 미장센과 창의적인 촬영기법 등이 매우 인상 깊었다"며 "전체 작품들을 관통하는 독특한 인물 분석과 치밀한 미장센 연출 역량, 현대 사회를 바라보는 날카로운 시각 등을 고려했을 때, 그가 '소호의 죄'에 가장 적합한 감독이라 생각했다"고 전했다.

임상수 감독의 '헤븐:행복의 나라로'(가제)는 지난해 칸국제영화제 오피셜 셀렉션에 선정됐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