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세자매' 비하인드 스토리 공개
김선영, 문소리도 놀란 연기력
문소리, 성가대 지휘자 역 위해 교회행
장윤주, 탈색머리 스스로 제안
영화 '세자매' 문소리, 김선영, 장윤주./ 사진제공=리틀빅픽처스/영화사 업
영화 '세자매' 문소리, 김선영, 장윤주./ 사진제공=리틀빅픽처스/영화사 업


영화 '세자매'의 주역 문소리, 김선영, 장윤주의 비하인드 스토리가 공개됐다.

믿고 보는 배우 문소리, 김선영, 장윤주의 막강 캐스팅으로 기대를 모으는 '세자매'가 '미연', '희숙', '미옥' 세 자매를 대체불가한 연기력으로 그린 세 배우의 비하인드를 공개해 기대를 더한다.

'세자매'는 겉으로는 전혀 문제없어 보이는 가식덩어리, 소심덩어리, 골칫덩어리인 세 자매가 말할 수 없었던 기억의 매듭을 풀며 폭발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

문소리는 '세자매'에서 성가대 지휘자인 둘째 '미연' 역을 맡았다. 문소리는 실제로 불교신자지만 교회를 열심히 다녔다고 밝혀 관심을 모은다. 실제 크리스천인 김선영, 장윤주가 다니는 교회를 함께 다니면서 '미연'이 되기 위해 만반의 준비를 했다고. 문소리는 촬영 현장에서도 김선영에게 기도문 첨삭 등 디테일한 조언을 받아 독실하고 모든 것이 완벽해 보이는 '미연'을 완성했다.

여기에, 소심덩어리 첫째 '희숙'으로 분한 김선영의 내공이 느껴지는 일화가 전해져 예비 관객들의 기대를 더욱 높인다. 촬영 당시 김선영은 민낯으로 현장에 여유롭게 등장, 순식간에 감정 몰입해 아픔을 삼키고 괜찮은 척하는 '희숙'으로 완벽 변신해 주변을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문소리는 "대단한 존경심이 들었다. 이런 배우는 처음 봤다"며 연기 내공이 폭발한 김선영을 극찬했다.

마지막으로 막내 '미옥'을 완성시키기 위해 과감히 금발머리로 탈색한 장윤주의 비화는 충무로 다크호스로서의 면모를 톡톡히 보여준다. 전 세계를 사로잡은 톱모델인 장윤주는 스스로 파격적인 탈색 머리를 제안해 골칫덩어리 '미옥'의 외형적인 면까지 세심하게 완성했다. 이처럼 배우의 모습으로 존재감을 각인시킬 장윤주의 연기에 더욱 기대가 모아진다.

'세자매'는 1월 개봉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