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감독 "코로나19 곧 물러설 것이라 확신"
"화성연쇄살인사건 진범 봤을때 기분 이상했다"
"실제 성격은 수줍음 많고 우유부단"
"창작의 고통, 엔딩크레딧 보면 사라져"
봉준호 감독 / 사진=텐아시아DB
봉준호 감독 / 사진=텐아시아DB


봉준호 감독이 올해를 되돌아보며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면 영화는 돌아올 것이라 낙관했다.

27일(현지시간) 스페인 일간 엘문도와의 화상 인터뷰에서 봉 감독은 "우리가 이전 세상으로 돌아갈 수 없을 것이라고 많은 사람들이 말하지만 그것은 과장이다. 나는 항상 친구들에게 '코로나19는 사라지고 영화는 돌아올 것'이라고 똑같은 말을 한다"고 밝혔다. 올해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전 세계 영화인들은 어느 때보다 낙담과 실의에 빠진 나날을 보내야 했다. 봉 감독은 "코로나19가 곧 한발 물러설 것이라 확신한다"며 "때때로 내가 얼마나 낙관적일 수 있는지 놀랄 때가 있다"고 긍정적 면모를 보였다.

봉 감독은 한국 대중에게 자신의 이름을 각인한 영화 '살인의 추억'(2003)에서 소재로 했던 화성 연쇄살인 사건의 진범이 특정됐을 때 어떤 생각이 들었느냐는 질문에 "신문에서 그의 얼굴을 접했을 때 너무나도 이상했다"고 말했다. 1986~1991년 경기 화성 일대에서 발생한 살인 사건을 소재로 이 영화를 만들면서 봉 감독은 "형사, 기자, 피해자 가족 등 사건과 연관된 모든 사람을 만났지만 정작 가장 묻고 싶은 게 많았던 범인만을 유일하게 인터뷰하지 못했기 때문"이었다고 부연했다.
희극과 비극이 공존하고, 농담과 모욕의 경계를 걷는 봉 감독의 작품은 모든 것이 모호하다며 실제 성격은 어떻느냐는 물음에 봉 감독은 "수줍음이 많고 우유부단하다"고 답했다. 이어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할지 선택하기가 쉽지 않은데, 내가 가진 이런 영구적인 난제가 내 영화 속에도 투영되는 게 아닌가 생각해본다"고 전했다.

올 한 해 가장 깊은 인상을 남긴 장면으로 봉 감독은 미국 캘리포니아와 호주에서 발생한 대형화재를 꼽았다. 그는 "자연이 인류에게 복수하는 게 가능한가'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불꽃이 모든 것을 삼키는 장면을 보는 것만으로 두려움에 빠진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봉 감독은 창작의 고통과 행복에 대해서는 "밤늦은 시간까지 글을 쓰다 보면 등이 아파온다. 그 고통이 사라지지 않을 때 두려움을 느끼지만 집에서 영화를 보면, 특히 같이 작업한 모든 사람의 이름이 나오는 엔딩크레딧을 볼 때 편안해진다"고 털어놨다.

봉준호 감독은 영화 '기생충'으로 지난해 열린 제72회 칸국제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받았으며 올해 2월 열린 제92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을 비롯해 4관왕에 달성하는 영예를 안았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