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차인표, 조달환, 김동규 감독이 28일 오전 열린 '차인표'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 사진=넷플릭스 '차인표' 온라인 제작보고회 캡처
배우 차인표, 조달환, 김동규 감독이 28일 오전 열린 '차인표'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 사진=넷플릭스 '차인표' 온라인 제작보고회 캡처


배우 조달환이 넷플릭스 영화 '차인표'로 호흡을 맞춘 차인표의 유머러스한 면모를 칭찬했다.

'차인표'의 제작보고회가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의 일환으로 28일 오전 온라인으로 열렸다. 김동규 감독과 배우 차인표, 조달환이 참석했다.

조달환은 극 중 차인표의 매니저 김아람 역을 맡았다. 그는 "시나리오 보다가 너무 웃겨서 울었다. 이런 시나리오 구성이 있었나 찾아봤는데 없더라. 너무 재밌고 획기적이라서 하고 싶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조달환은 차인표에 대해 "내가 연기를 시작할 때 이미 대스타였다. 작품을 하기 전엔 영웅 같은 분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사람들이 제게 독특하다는 얘길 많이 하는데 선배님은 시간이 지날수록 보면 (나보다 더) 재밌다. 꼰대가 할 수 없는 유머를 한다. 너무 재밌고 유쾌한 매력이 있다. 전 따라갈 수도 없다"며 웃었다. 또한 "친해지니 편안한 동네 형 같았다. 좋아하는 게 비슷해서 닮고 싶은 부분도 많았다"고 덧붙였다.

'차인표'는 대스타였던 배우 차인표가 전성기의 영예를 되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과정을 코믹하게 그린 영화. 오는 1월 1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