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차인표가 28일 열린 영화 '차인표'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 사진='차인표' 온라인 제작보고회 캡처
배우 차인표가 28일 열린 영화 '차인표'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 사진='차인표' 온라인 제작보고회 캡처


배우 차인표가 넷플릭스 영화 '차인표' 출연이 처음엔 부담스러웠다고 밝혔다.

'차인표'의 제작보고회가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의 일환으로 28일 오전 온라인으로 열렸다. 김동규 감독과 배우 차인표, 조달환이 참석했다.

차인표는 "내 이름이 제목인 게 부담스러웠다. 사실 5년 전에 제안을 처음 받았다. 그 때 김동규 감독님이나 제작자인 김성환 대표님을 잘 모를 때였다. 그런데 저에 대한 영화를 써서 가져왔으니 좀 의심이 들지 않나. 나를 좋아하는 사람들일까부터 시작해서 고민을 많이 했다"고 밝혔다. 이어 "5년 전에는 기획이 신박하고 이런 제안이 기쁘기도 했지만 영화 속 차인표가 극심하게 정체돼 있어서 '나는 그렇지 않다'는 생각으로 처음에는 부정했다"면서 "5년이 흐르면서 영화의 묘사처럼 정체기가 와서 이걸 영화로 풀어야겠다고 생각했다. 차인표의 매트릭스에 갇힌 느낌이다. 영화 제작사 어바웃필름 김성환 대표는 제가 정체돼 있는 동안 ‘극한직업’으로 대박을 터트렸다. 내가 잘못생각했구나 싶었다"며 웃었다. 또한 "누구나 자기 작품이 소중하고 누군가 섭외하려했을 때 거절당하면 얼마나 속상하겠나. 5년 전 (섭외를 거절했던) 메일에 김성환 대표님이 보내온 답장을 봤더니 '이 영화 꼭 기억하고 있다가 제가 발전된 모습으로 찾아뵙겠다'고 했더라. 그런데 진짜로 찾아왔다. 기쁜 마음으로 참여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차인표'는 대스타였던 배우 차인표가 전성기의 영예를 되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과정을 코믹하게 그린 영화. 오는 1월 1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