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해' 추창민 감독 신작
조정석, 변호사 정인후 役
배우 조정석./사진제공=NEW
배우 조정석./사진제공=NEW


추창민 감독의 신작 영화 '행복의 나라'(가제)에 배우 조정석이 출연을 확정했다.

두말 할 것 없는 연기력으로 매 작품 인생 캐릭터를 경신하는 조정석이 '행복의 나라'로 추창민 감독과 만난다. '행복의 나라'는 현대사를 뒤흔든 사건 속에 휘말린 한 인물을 살리기 위해 전력투구하는 변호사 이야기.

942만 관객을 사로잡은 영화 '엑시트'로 흥행배우로 우뚝 선 조정석이 올해 대중의 큰 사랑을 받은 tvN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 이후 차기작으로 '행복의 나라'를 선택했다. 그는 '행복의 나라'에서 변호사 정인후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행복의 나라' 연출을 맡은 추창민 감독은 조선왕조실록에서 사라진 15일간의 숨겨진 이야기를 그린 '광해, 왕이 된 남자'로 2012년 겨울 웃음과 눈물을 선사하며 1232만 관객을 동원했다. 수많은 명장면과 명대사를 낳은 '광해, 왕이 된 남자' 추창민 감독과 놀라운 캐릭터 소화력으로 연기의 '정석'을 뛰어넘는 조정석의 만남에 벌써부터 이목을 집중된다.

'행복의 나라' 제작사 파파스필름과 오스카10스튜디오는 2021년 여름 촬영을 목표로 본격적인 프리 프로덕션에 돌입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