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보라·빅스 한상혁 주연 '크루아상'
2021년 1월 개봉
달달한 청춘 성장극
영화 '크루아상' 포스터 / 사진제공=하준사
영화 '크루아상' 포스터 / 사진제공=하준사


배우 남보라, 그룹 빅스 한상혁 주연의 영화 '크루아상'이 내년 1월 개봉을 확정하고 포스터를 공개했다.

'크루아상'은 자신이 좋아하는 일을 선택하고 그것에 열정과 최선을 다하며 살아가는 파티셰와 꿈이 없이 방황하는 공시생이 만나 자그마한 사건 사고들을 겪으며 조금씩 성장하고 단단해져 가는 청춘 드라마. 웃음과 눈물, 한숨과 위로가 겹겹이 쌓여가는 소소한 인생의 이야기를 막 구워낸 크루아상의 온기처럼 따스하고 사랑스럽게 담아낸다.

공개된 포스터는 두 청춘 남녀의 풋풋한 매력과 크루아상의 달달함이 어우러져 설렘과 기분 좋아지는 행복감을 선사한다. 이번 영화에서 남보라는 자신이 좋아하는 일을 택하고 그것에 열정과 최선을 다하며 살아가는 열정의 파티셰 성은 역을 맡았다. 방황하는 공시생 희준 역에는 그룹 빅스의 멤버 한상혁이 맡아 풋풋한 청춘의 순간을 담아낸 캐릭터를 소화해냈다.

성은은 안정적인 직장을 그만두고 파티셰가 되기 위해 고단한 유학생활을 견디며 제빵을 공부하고 빵집을 차렸지만 동네 빵집 운영도 만만치 않다. 우연히 알게 된 희준과 함께 힘든 순간을 이겨내며 자신의 빵을 통해 위안과 행복감을 느끼는 사람들을 알게 되고, 희준에게 멘토로서 많은 도움과 영감을 주는 존재가 된다.

사회 초년생 시절 다니던 직장마다 폐업을 하게 되는 불운을 겪었던 희준은 다시는 폐업을 걱정하지 않아도 될 평생직장으로 공무원을 선택, 시험을 준비하며 고군분투 중이다. 우연히 성은이 만든 빵을 통해 행복감을 느끼게 되면서 자신이 좋아하는 일과 미래에 대해 새롭게 고민하기 시작하게 되고, 오래도록 숙성의 시간을 기다려야하는 크루아상처럼 더욱 촉촉하고 바삭한 인생을 차근차근 만들어간다.

'크루아상'은 '내가 고백을 하면', '두개의 연애', '어떻게 헤어질까', '늦여름', '재혼의 기술' 등을 연출한 조성규 감독이 담담하고 유머러스한 특유의 감성을 발휘하여 풋풋함과 기분 좋은 달달함을 선사한다. 그 동안 맛과 여행을 통한 감성 넘치는 이야기들을 풀어냈다면 어딘가에 정착해 고군분투하며 살아가야 하는 현실감 넘치고 짠내나는 두 청춘의 이야기를 본격적으로 다룬다.

'크루아상'은 다음달 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