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F8', 장관상 영예
과학문화확산 공로
민규동 감독, 18일 퇴원
민규동 감독 / 사진 = 텐아시아DB
민규동 감독 / 사진 = 텐아시아DB


민규동 감독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21일 수필름은 "'SF8'(에스에프에잇) 시리즈의 총괄기획자인 민규동 감독이 올해 국내외 과학문화확산에 기여한 공로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을 수상했다"라고 전했다.

이번 시상식은 비대면으로 진행됐다. 민규동 감독은 지난 6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고 격리 치료를 받았다. 지난 18일 퇴원 후 일상에 복귀했다.

한편, 'SF8'은 가까운 미래를 배경으로 기술발전을 통해 완전한 사회를 꿈꾸는 인간들의 이야기로, 배우 문소리, 이연희, 이유영, 김보라, 최시원, 유이, 하니, 이시영 등이 출연했다.

전문

영화사 수필름입니다.

올 여름 화제가 됐던 'SF8'(에스에프에잇) 시리즈의 총괄기획자인 민규동 감독이 올해 국내외 과학문화확산에 기여한 공로로 21일자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을 수상하였습니다.

공중파, OTT를 넘어 국내외 여러 영화제에도 초청 상영된 'SF8'은 영화와 드라마의 경계를 넘는 새로운 도전을 통해 SF 장르에 대한 대중들의 관심을 지대하게 확산시킨 바 있습니다.

올해 시상식은 코로나 상황으로 인해 비대면으로 진행됐고, 지난 18일 퇴원 후 일상 업무에 복귀한 민규동 감독이 수상의 영광을 안았습니다. 그간의 성원에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SF 장르에 대한 도전을 이어 나가는데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