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원더우먼 1984'의 갤 가돗 / 사진제공=워너브러더스 코리아
영화 '원더우먼 1984'의 갤 가돗 / 사진제공=워너브러더스 코리아


영화 '원더우먼 1984'의 갤 가돗이 새로워진 황금 슈트에 대해 이야기했다.

18일 오전 영화 '원더우먼 1984'(감독 패티 젠킨스)의 온라인 라이브컨퍼런스가 진행됐다.

원더우먼 역을 맡은 갤 가돗은 황금 슈트에 대해 "놀라웠고 감동적이었다"고 말했다. 또한 "처음에 옷이 마련돼 있는 방에 들어가서 황금 슈트의 스케치를 봤다"면서 "아름다웠고 파워풀했다. 이렇게 화려하고 휘황찬란한 옷을 어디서 입어볼까 싶어서 신났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솔직히 입기 편한 옷은 아니었다. 그렇지만 이 옷을 입고 출연할 수 있어 기뻤다. 시각적으로 강렬하다"고 덧붙였다.

'원더우먼 1984'는 놀라움으로 가득한 새로운 시대인 1984년을 배경으로 새로운 적과 만난 원더 우먼의 새로운 활약을 그린다. 2017년 개봉된 '원더우먼'의 속편으로 패티 젠킨스 감독과 갤 가돗이 다시 한 번 뭉쳤다. 오는 23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