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픽사 '소울', 코로나19 현 상황 고려 개봉 연기
12월 25일에서 내년 1월로 개봉일 변경
영화 '소울' 포스터 /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영화 '소울' 포스터 /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디즈니·픽사 영화 '소울'의 개봉일이 내년 1월로 연기됐다.

배급사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는 10일 "12월 25일 예정이었던 영화 '소울'의 개봉이 2021년 1월로 변경됐음을 안내드린다"며 "코로나19의 현 상황을 고려해 개봉일을 변경하게 됐다"고 밝혔다. 또한 "'소울'의 개봉을 기다려왔던 모든 분들의 너른 양해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소울'은 예기치 못한 사고로 영혼이 된 '조'와' 지구에 가고 싶지 않은 영혼 '22'가 함께 떠나는 특별한 모험을 그린 애니메이션 영화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