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정재(왼쪽부터), 전도연, 이병헌, 김혜수, 구교환 / 사진=텐아시아DB, CJ엔터테인먼트, 워너브러더스 코리아
배우 이정재(왼쪽부터), 전도연, 이병헌, 김혜수, 구교환 / 사진=텐아시아DB, CJ엔터테인먼트, 워너브러더스 코리아


그 어느 때보다 힘들었던 영화계였지만 명배우들의 연기력이야 어디 가겠는가. 배우들은 이런 시국 속에서 어렵게 극장에 발걸음 한 관객들을 실망시키지 않았다. 즐겁게 하고 웃게 만들었으며, 가슴을 울리는 호소력으로 눈물 짓게 했다. 어렵게 개봉한 작품들을 더욱 빛나게 해줬던 올해의 배우들을 꼽아봤다.
영화 '남산의 부장들' 이병헌 / 사진제공=쇼박스
영화 '남산의 부장들' 이병헌 / 사진제공=쇼박스
◆ '남산의 부장들' 이병헌

영화 '남산의 부장들'에서 이병헌의 연기는 단연 인상적이었다. 이 영화는 중앙정보부장 김규평(이병헌 분)이 대통령 암살사건을 벌이기 전 40일간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 이병헌은 응축되고 정제된 내면 연기로 영화 전개 내내 쫀쫀한 긴장감을 이어갔다. 자주 클로즈업되는 화면에도 오히려 김규평의 불안정한 심리와 흔들리는 눈빛을 관객들에게 더욱 생생하게 전달했다. 권력자에 대한 충성과 올바르다고 믿는 신념 사이에서 고뇌하는 인물의 예민함과 불안함을 세밀하게 그려나갔다.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전도연 /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전도연 /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전도연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에 전도연이 처음 등장하는 건 영화 중반부에나 가서다. 하지만 이 영화는 전도연의 존재감만으로 다한 작품이다. 전도연이 연기한 연희는 사람들의 헛된 희망을 이용해 큰 판을 짜는 인물. 연희는 거액이 든 돈가방으로 과거를 지우고 새 인생을 살 계획을 세운다. 그는 잔악한 범죄를 저지르고도 담담하고, 순수한 얼굴을 하면서도 섬뜩함을 자아낸다. 또한 나긋나긋한 말투와 세련된 패션으로 관능적이고 비밀스러운 캐릭터를 완성해냈다.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에서 전도연의 카리스마와 아우라는 가히 독보적이다.
영화 '반도' 구교환 / 사진제공=NEW
영화 '반도' 구교환 / 사진제공=NEW
◆ '반도' 구교환

'부산행' 후속작으로 전 세계의 기대 속에 개봉한 '반도'에서 가장 눈에 띄는 배우는 바로 구교환이었다. 구교환은 인간성을 상실한 631부대의 서 대위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한 때는 시민들을 구하는 용맹한 군인이었을지 모르나, 폐허가 된 땅 위에서 목숨을 이어가며 정신은 피폐해졌고 남은 건 독기뿐이다. 리더의 위치에 있으나 위력은 없다. 사악하면서도 유약하고 잔혹하면서도 지질하다. 부대원들의 만행이나 갈등도 방관할 뿐이다. 이러한 이중적 무법자의 캐릭터로 구교환은 퇴폐미와 연민을 동시에 느끼게 하며 묘하게 신선한 캐릭터를 만들어냈다.
[TEN 이슈] '암흑기' 극장가 빛이 돼준 '올해의 영화배우 5'
◆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이정재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에서 킬러 레이 역의 이정재는 아주 동물적이다. 오로지 타깃을 죽이겠다는 본능에 충실한다. 이정재는 섬뜩하고 살기 어린 눈빛과 서늘한 분위기, 그리고 화이트톤의 패션, 온몸을 뒤덮는 타투로 킬러 캐릭터의 잔혹함을 심화시키며 스크린을 장악하는 강렬함을 남겼다. 그는 파격적인 변신에도 제 옷을 입은 듯한 뛰어난 소화력을 보여줬다. 이정재가 이 영화에서 선보이는 액션은 거칠고 무자비하고 싸늘하다. 그의 액션은 하드보일드 액션이라는 장르적 쾌감을 선사하기에 충분했다.
영화 '내가 죽던 날' 김혜수 / 사진제공=워너브러더스 코리아
영화 '내가 죽던 날' 김혜수 / 사진제공=워너브러더스 코리아
◆ '내가 죽던 날' 김혜수

건강하고 화려한 이미지의 김혜수는 '내가 죽던 날'를 통해 마음속에 지닌 연약함과 슬픔을 꺼내놓았다. 극 중 현수는 완벽한 줄 알았던 자신의 인생이 실은 그렇지 못했다는 사실을 깨닫고 극한의 고통을 느낀다. 김혜수는 이런 현수라는 인물을 통해 자신의 아픔을 드러냈다. 극 중 현수가 자신이 죽어있는 모습을 보는 악몽을 계속 꾼다는 대목은 실제로 김혜수가 겪은 일. 자신의 상처를 캐릭터에 녹여낸다는 것, 그리고 대중들에게 그 아픔을 내보인다는 것이 결코 쉽지 않았을 터. 그렇기에 김혜수가 이 영화를 통해 건네는 위로가 더욱 진정성 있고 아름답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