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픽사 '소울', 9일 예정 시사회 취소
코로나19 여파
영화 '소울' 포스터 /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영화 '소울' 포스터 /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영화 '소울'이 언론·배급 시사회를 연기했다.

'소울' 측은 7일 "오는 9일 예정돼 있던 '소울'의 언론·배급시사회의 일정이 연기됐음을 안내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의 현상황을 고려해 언론·배급 시사회 일정을 연기하게 됐다"며 "'소울'의 언론·배급 시사회 일정은 추후 공지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또한 "일정 연기에 대해 너른 이해와 양해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디즈니·픽사 영화 '소울'은 예기치 못한 사고로 영혼이 된 '조'와 지구에 가고 싶지 않은 영혼 '22'가 함께 떠나는 특별한 모험을 그린 영화. '태어나지 전 세상'에서 저마다의 성격을 갖춘 영혼이 지구에서 태어나게 된다는 상상력에서 출발한 작품으로, 오는 25일 개봉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